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농협금융, 3분기 순이익 5428억…누적 1.8조 시현

등록 2021.10.25 11:02: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농협은행, 순이익 1.2조…전년比 10.9%↑
농협금융 4분기에도 리스크 관리 강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선윤 기자 = NH농협금융지주는 올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1조8247억원을 달성했다고 25일 발표했다. 3분기 단일 순이익은 5428억원으로 전년 동기(3639억원) 대비 24.9%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저원가성 예금의 증가와 대출자산의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5.9% 증가한 6조3134억원을 기록했다. 비이자이익은 1조533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2% 증가했다.

수수료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7.7% 증가한 1조4265억원을 기록했다. 유가증권과 외환파생손익 또한 변동성 확대에 대응한 전략적 자산운용의 결과로 전년 동기 대비 33.6% 증가한 1조983억원을 기록했다.

자산건전성 지표는 고정이하여신비율 0.37%, 대손충당금적립률 176.30%를 기록하며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다.

수익성 지표는 자기자본이익률(ROE) 10.57%, 총자산수익률(ROA) 0.60%를 기록했다.

핵심 자회사인 농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1조237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9%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했고,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30.4% 감소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 0.30%, 대손충당금적립률 187.89%를 기록하는 등 건전성 지표들도 개선됐다.

비은행 계열사 중 NH투자증권은 전년 동기 대비 48.1% 증가한 742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NH농협생명 1142억원, NH농협손해보험 876억원, NH농협캐피탈 908억원 등 비은행 계열사들도 실적 성장세를 유지하며 NH농협금융의 손익 증대를 견인했다.

농협금융은 4분기에 금리와 환율 등의 시장변동성 확대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고 잠재적 부실자산에 대한 리스크 관리 강화를 지속할 계획이다. 질적 성장을 통한 핵심 성장동력 확보, 고효율 경영체질 개선 등 핵심 과제를 중점 수행할 예정이며 이를 기반으로 농업, 농촌 지원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sy62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