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남농기원, 차나무 냉해 예방 시스템 개발

등록 2021.10.25 10:54: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매년 동해와 저온 피해로 수확량 감소
스마트팜 적용한 차나무 시설재배 기술

associate_pic

[무안=뉴시스] 차나무 스마트팜 시설재배 모습. (사진=전남농기원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농업기술원은 매년 반복되는 겨울철 동해와 서리피해, 4~5월 초봄 첫물차 수확 시기에 저온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차나무 스마트팜 시설재배'에 알맞은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남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매년 보성, 장흥을 비롯한 전남지역 차 주산지역에서는 겨울철 동상해와 저온 피해로 첫물차 수확 시기 지연, 찻잎 수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보성지역은 1월 상순 기온이 영하 18.1도까지 떨어지는 한파로 인해 전체 재배면적 755㏊ 중 33.5%인 253㏊가 피해를 입어 첫물차 수량이 10년 평균 대비 68%까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농업기술원은 겨울철 동상해와 저온 등 기상재해를 항구적으로 회피하고 고품질 찻잎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스마트팜을 적용한 차나무 시설재배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시설 형태는 1중 비닐하우스 내부에 50% 차광 및 관수 시설과 전남농기원에서 자체 개발한 단동 단순 보급형 스마트팜 시스템을 연계한 것이다.

이 시설을 이용해 노지재배와 찻잎 수량을 비교한 결과 연구개발 스마트팜 적용 시설에서 수량이 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농업기술원 차산업연구소 이슬 연구사는 “이번에 개발한 차나무 스마트팜 적용 시설을 바탕으로 첫물차 수확 시기 단축과 수량 증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