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저신용자도 신용카드 발급 가능…'햇살론카드' 27일 출시

등록 2021.10.25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신규 보증부 정책서민금융상품인 '햇살론카드' 27일 출시
"최대 200만원 내에서 보증금액 차등 부여"
"카드론·현금서비스, 할부기간, 유흥업종 등 이용 제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옥주 기자 = 신용카드 이용이 어려웠던 최저신용자들도 서민금융진흥원(서금원)의 보증으로 신용카드를 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25일 금융위원회는 지난 3월말 발표한 '정책서민금융 공급체계 개편방안'과 7개 전업카드사가 참여한 '햇살론카드 업무협약'에 따라, 햇살론카드를 오는 27일 출시한다고 밝혔다.햇살론카드 참여 전업카드사는 롯데카드, 우리카드, 현대카드, KB국민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하나카드등이다.

햇살론카드는 신용관리 교육을 이수하고 연간 가처분소득 600만원 이상, 개인신용평점 하위 10% 이하이면서 보증신청일 기준 개인 신용카드 미보유중인 서민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다. 신용관리 교육은 서금원 금융교육 포털 내 햇살론카드 필수교육 3과목을 모두 이수해야 하며, 교육 이수여부는 보증신청시 서금원이 전산 조회해 자동으로 반영된다.

보증금액은 차주의 상환의지지수와 신용도 등을 감안한 보증심사에 따라 최대 200만원 이내에서 보증금액을 차등 부여한다. 상환의지지수는 신용·부채 개선정도 및 신용도 상승노력 등을 기반으로 평가하며, 카드 이용한도는 무승인결제(교통, 통신비 등) 등을 감안해 보증한도 보다 낮게 운영된다.

장·단기 카드대출(카드론·현금서비스), 할부기간 제한(최대 6개월), 유흥·사행업종 등 일부 항목의 이용이 제한된다.

오는 27일 롯데·우리·현대·KB국민·삼성·신한카드 6개 카드사에서 출시되고, 다음달 중순 하나카드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햇살론카드는 1개만 발급가능하다.

서금원에 보증신청 후 심사를 거쳐 보증약정을 체결한 경우, 7개 협약카드사 중 1곳을 선택해 카드발급을 신청하면 된다. 서금원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또는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방문을 통해 보증신청하면, 심사를 거쳐 보증약정이 체결된다. 7개 협약카드사 온라인, 유선, 대면의 방식으로 카드발급 신청이 가능하고, 카드사별로 신청방법은 상이하다.

장·단기카드대출 제한 등 정책서민금융상품의 취지에 따른 제한사항 외에는 일반 신용카드와 이용방법이 동일하다. 단 보증부 카드발급인 관계로 이용한도의 증액은 운영하지 않는다.

금융위 관계자는 "서금원과 카드사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연체발생 등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햇살론카드 이용한도가 감액되거나 카드 이용이 정지될 수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nna22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