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 2022학년도 수능 1만7280명 응시... 점심시간 ‘종이가림막 설치’

등록 2021.10.25 11:04: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주·군산·익산·정읍·남원·김제 등 6개 지구 69개 시험장에서 실시
유증상자를 위한 별도시험실, 병원시험장 등 마련
지난해 아크릴가림막 대신 올해는 점심시간에 종이가림막만 설치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조성규 전북도교육청 학교교육과장이 2022학년도 수학능력시험장에서 사용될 종이 가림막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1.10.25 le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오는 11월 18일 치러지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전북에서는 지난해보다 124명 증가한 1만7280명이 응시한다.

25일 전북도교육청은 수능의 안정적 시험을 위해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운영계획’을 마련해 발표했다.
 
2022학년도 수능은 당일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45분(일반수험생 기준)까지 전주·군산·익산·정읍·남원·김제 등 도내 6개 시험지구, 총 69개 시험장에서 치러진다.

수험생 코로나19 확진 및 자각격리 여부와 관계없이 응시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유형별 시험장을 운영한다.

일반수험생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지정된 62개 시험장에 치르게 되며 일반시험장 내에는 당일 유증상자를 위한 별도시험실 88실을 마련했다.

자가격리 중인 수험생에 응시할 수 있는 별도시험장 6개소와 병원시험장 1개소도 지정했다.

별도시험장은 전주교육문화회관·군산동고·원광정보예술고·정읍학생복지회관·남원교육문화회관·김제교육문화회관 등 시험지구마다 1곳씩 마련하고 군산의료원을 병원시험장으로 운영한다.

수능 2주전인 11월 4일부터는 수험생이 많이 다니는 입시학원을 대상으로 특별 방역 점검을 실시하며 스터디카페와 게임제공업소, 노래연습장, 영화상영관 등에 대한 방역관리도 시행한다.

수능 1주 전부터 수능다음날까지는 전체 고등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시험장 방역 및 수험생감독관 감염 예방을 위한 조치다.

또 안전한 수능 응시환경을 위해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수험생은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도록 권장할 방침이다. 수능 전날인 11월 17일에는 보건소의 PCR검사 시간을 밤 10시까지 연장할 계획이다.

수능 당일 수험생은 마스크를 착용 후 시험에 응시해야 하며, 도교육청은 이날 1인당 마스크(KF94) 3매씩을 제공한다.  

점심시간에는 종이 가림막을 사용한다 지난해 시험시간 내내 아크릴 가림막을 설치했지만 올해는 백신 접종이 이뤄짐에 따라 마스크를 벗는 점심시간에만 종이 가림막을 사용한다.

매시간 끝나면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키고, 시험 종료 후에는 안내에 따라 일반시험실부터 별도시험실 순으로 퇴실하고 시험 종료 후 별도시험실 수험생의 증세가 지속될 시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안내한다.

조성규 학교교육과장은 “수험생들이 안전하게 수능에 응시할 수 있도록 수험생 유형별 응시환경 구축, 수험생 상황관리, 시험장 주변 소음 방지 등을 위해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수험생들도 건강관리에 유의하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