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일상회복 초안]학교 전면등교는 언제쯤 가능?…교육부 이달 말 발표

등록 2021.10.25 14:00:00수정 2021.10.25 16:5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수도권 등교 확대·교육활동 정상화…시기는 미정
과밀학급 해소…학습·심리 등 교육결손 보완 추진
"수능·방학 얼마 안 남아…일상회복 혼란 최소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본격적인 등교가 확대된 지난달 6일 오전 서울 강북구 번동초등학교 교실에서 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06.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교육 당국이 교육분야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을 위해 현재 3분의 2까지 등교 가능한 수도권 초·중학교의 등교를 추가로 확대하고, 비교과 활동까지 교육활동을 정상화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다만 11월 초 다른 분야와 함께 적용할 것인지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 중이며, 이르면 이달 말 별도로 '교육 분야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가칭)을 발표할 방침이다.

교육부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25일 오후 영상으로 '제2차 교육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교육 분야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교육분야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 관련 수도권 등교를 추가로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인 비수도권 지역은 대부분 전면등교가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수도권은 최고 4단계가 이어지면서 초·중학교는 최대 3분의 2까지만 등교가 가능한 상태다.

교육부는 수도권 학교의 등교를 확대하고, 그 동안 위축됐던 교육활동 정상화도 추진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심화된 교육격차를 줄이기 위한 학습·심리·정서 등 교육결손 회복도 추진한다. 대학의 대면수업도 확대한다.

이 같은 내용은 정부가 이날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공청회에서 발표한 초안에 포함됐다. 정부는 오는 29일 최종안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학교의 일상회복을 다른 분야와 똑같이 시작해야 하는지 구체적인 적용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

앞서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이 공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교원 약 35%는 학교의 경우 11월 초보다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이후로 미뤄야 한다고 보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중간·기말고사나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동계방학 등 주요 학사일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일상회복 시기와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지난 18일 오전 서울시 양천구 홍익병원에서 16∼17세 청소년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2021.10.18. photo@newsis.com

학교 내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하더라도 교육부는 국가 전반의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인해 학교 내 방역이 느슨해지지 않도록 기존 학교 방역체계도 최대한 유지하기로 했다. 급식 시간을 제외하고 일과 중 마스크를 착용하는 방침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교육부는 하반기 교내 방역 위험도를 낮추고 교육회복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1221개교의 과밀학급을 해소하고, 각 교육청별 사업을 실시한다. 올해 학생 진단·지원센터 협업 모형을 설계하고 2022년에 국가기초학력지원센터와 위(Wee)센터 등 유관기관의 연계·협력을 강화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교육부는 이날 교육회복지원위원회 특별위원으로 소아·청소년 예방접종 관련 전문가를 위촉했다. 나아가 지난 18일부터 12~17세 소아·청소년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진행되는 만큼 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해 신속하게 상황을 점검할 방침이다. 지난 24일 0시 기준 16~17세 청소년의 예방접종 예약률은 60.5%, 12~15세는 20.5%다.

교육부는 소아·청소년 접종이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를 경우 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밀접접촉자의 자가격리 여부 등을 두고 방역 지침 수정 여부를 질병관리청 등과 협의 중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수능과 겨울방학이 얼마 남지 않은 점과 교육·방역을 동시에 짊어지고 있는 학교 부담을 고려해 학교 일상회복 전환에 따른 혼란을 가급적 최소화할 것"이라며 "방역 당국 및 시·도교육청과 긴밀히 논의하고 학생·학부모 의견도 경청해 학교의 단계적 일상회복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