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이재명의 관우·장비 나서 황무성 사직 압박" 공세(종합)

등록 2021.10.25 13:29:59수정 2021.10.25 13:3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모지침서 李보고 이어 사장 압박 녹취록 나와
위증·공직선거법 위반 등 고발에다 여론전 활용
김기현 "黃 사퇴 강압 이재명 하명에 의한 것"
윤석열측 "걸림돌 제거 가능한 이는 이재명뿐"
유승민 "이재명이 몰랐을까…수사 가능한 사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왼쪽) 원내대표와 김재원 최고위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은 25일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이 사퇴 압박을 받았다는 녹취파일이 공개되자 인사권자인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관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이 후보를 향한 공세의 새로운 카드로 활용하고 있다.

성남도시개발공사의 공모지침서를 이 후보가 직접 보고받았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데 이어 황사장 사퇴 종용 녹취 파일까지 나오면서 위증죄, 공직선거법 위반죄, 업무상배임죄 등으로 고발이 가능한 데다 여론전에도 십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다수의 매체에 따르면 2015년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유한기 개발본부장이 황무성 사장에게 이재명 성남시장과 성남시 정진상 정책실장, 성남도시개발공사 유동규 기획본부장 등을 언급하며 당일 사표 제출을 종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전 사장은 대장동 개발사업의 수익배분 방식을 놓고 유동규 등과 대립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장동 민간사업자 공모 공고 1주일을 앞두고 임기가 남은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에게 중도 사퇴를 강압한 녹취 파일이 나왔다. '사표를 내지 않으면 박살난다'는 발언까지 있다고 한다"라며 "사퇴 강압이 이재명의 하명에 의한 것으로 보기에 충분한 내용도 포함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국감장에서 유동규가 중요한 인물이었다면 본부장이 아닌 사장을 시켰을거라고 하며 자신의 책임을 회피했다"라며 "자격미달이었던 유동규씨를 바로 사장 자리에 앉히기는 부담스러웠을 것이라는 점을 보면 일단 본부장으로 진입시킨 후 특정 민간인이 최대 폭리를 취하도록 하는 사악한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황 사장이 거부하자 그를 쫓아낸 작업을 한 것으로 보는게 상식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재원 최고위원도 "화천대유가 설립된 바로 그날 사표내지 않으면 난리난다며 집요하게 달려들어  황 사장을 쫓아냈다"라며 "이 일의 윗선은 정진상, 유동규라는게 녹취록상에 확인이 되고 있다. 즉 이재명 당시 시장의 관우와 장비가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황 사장이 그자리에 있으면 비밀이 누설되거나 특히 민간초과이익환수규정 삭제를 거부할 수 있어 미리 쫓아내고 자기판을 만든 것"이라며 "정진상 등을 직권남용, 강요죄로 구속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황 사장을 쫓아내는 과정이 민간인에 수천억의 이익을 주려고 하는 그 모의의 가장 핵심적 사건"이라고 덧붙였다.

대선후보들도 이재명 후보를 향한 공세에 목소리를 보탰다.

윤석열 캠프의 권성동 종합지원본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황무성 사장에게 사직을 강요한 것은 이재명 시장의 걸림돌 제거"라고 주장했다.

이어  "인사권자인 이재명 시장 지시 없이 아랫사람인 개발본부장이 상사인 사장에게 어떻게 사표를 내라고 할 수 있겠느냐"며 "황무성 사장을 박살내고, 사표를 받지 못한 유한기 개발본부장까지 박살낼 수 있는 사람은 이재명 시장 한명 밖에 없다"고 했다.

유승민 후보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가 이러한(측근들이 황 사장 사퇴를 압박했다는) 사실을 몰랐을까. 이 후보의 지시 또는 동의 없이 어떻게 저런 대담한 짓을 할 수 있겠나"라며 "더욱이 불법 사퇴를 종용한 행위는 ‘직권남용’으로 당장 강제수사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대장동TF를 '국민검증특별위원회'로 확대개편해 이날 공식 발족하고 오후 '이재명발언 팩트체크' 기자간담회를 갖는다. 당은 이번주 중반 쯤 대검찰청에 이 후보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할 방침이다.  이와는 별도로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이날 오전 대검찰청을 찾아 이 지사에 대한 수사요구서와 위증·허위사실공표·배임 등 혐의를 적시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이재명 후보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관련 배임의혹'에 대한 수사요구서와 국정감사에서 위증과 범죄이익 환수를 위한 고발장을 직접 제출하고 있다. 2021.10.25. 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