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특검 수용' 시위 vs 與는 박수 17번…文 시정연설

등록 2021.10.25 14:31:49수정 2021.10.25 17:2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힘, 文대통령 국회 입장부터 피켓 시위하며 항의
文대통령, 동요 않고 퇴장하다 野 의원에 인사 건네기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기 위해 발언대로 향하고 있다. 2021.10.25.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권지원 기자 =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은 국민의힘 의원들의 '특검 수용' 피켓 시위가 이뤄지는 가운데 진행됐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문 대통령이 사전환담을 위해 환담장으로 향하는 길목에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특검을 촉구하는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도열했다.

국민의힘은 "환천대유 특혜비리 특검법을 수용하라" "특검거부 진실은폐 그 자가 범인이다" 같은 구호도 외쳤다.

이후 시정연설이 이뤄지는 본회의장 앞으로 이동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의원총회를 마치고 본회의장으로 이동하는 동안에도 계속해서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사전환담 후 문 대통령이 10시2분께 본회의장에 입장하자 민주당 의원들은 기립해 박수를 보내며 문 대통령을 환영했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은 일어서지 않은 채 항의 의미의 피켓을 들었다.

문 대통령은 10시5분께 연설을 시작해 24분간 파워포인트(PPT)를 활용해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손실보상법 등에 대해 연설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문 대통령의 "대전환의 시대를 담대하게 헤쳐나가겠다" "일상 방역에서도 K방역을 완성하겠다"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피해업종의 어려움을 나눠야 한다" 등의 대목에서 총 17차례 박수를 쳤다.

10시39분께 시정연설이 종료되자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긴 박수가 터져나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1.10.25. bluesoda@newsis.com

이후 문 대통령은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성남 대장동 특혜 비리 특검 수용하라" 등의 피켓을 들고 기립한 국민의힘 의원들 사이를 지나 퇴장했다.

야당 의원들의 항의성 피켓에도 동요하지 않고 걸음을 옮기던 문 대통령은 일부 야당 의원에는 주먹인사를 건네며 인사를 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 본회의장 뒤편에 있는 민주당 의원들과 주먹인사, 목례 등을 나누고 본회의장을 나왔다.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환호와 파이팅 같은 구호가 터져나왔다.

문 대통령이 로텐더홀을 거쳐 퇴장하는 동안에는 민주당 당직자와 보좌진들이 "우주최강 대통령 문재인 "힘내세요 문재인 대통령님" 같은 피켓을 들고 환호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