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해수부, 겨울철 해양수산 재난 대비…"여객선 특별점검 실시"

등록 2021.10.26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전점검·신속한 저수온 예보로 겨울철 피해 최소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해상가두리 양식장 유빙.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올 겨울 동북아시아 전역의 기온이 평년보다 더 추울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가 한파·폭설 등으로 인한 해양수산 분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내달 지방해양수산청 등 유관 기관과 연안여객선 특별점검을 시행한다. 또 한파에 취약한 양식 수산생물 및 양식시설에 월동장을 운영하거나, 방풍용 덮개 설치 등 동사 피해 예방조치에 나선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겨울철 대설·한파 재난대비 추진계획'을 수립했다고 26일 밝혔다.

겨울철은 저수온으로 인한 양식 수산생물·시설 피해와 한파·폭설·강풍·풍랑 등 자연재해로 인한 소형선박 사고나 인명피해 발생 가능성이 높은 시기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 겨울 날씨는 평년(0.1∼0.9℃)과 비슷하겠으나, 찬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 변화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될 경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해수부는 겨울철 자연재난에 대비해 해양수산 분야 중점관리시설 및 취약요소에 대한 사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피해를 예방하고, 신속한 복구조치가 이뤄지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자체, 고용노동부, 해양교통안전공단, 수협 등 관계기관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연근해 어선과 낚시어선을 대상으로 전기, 소화기, 양망기 등 시설에 대한 안전수칙 준수를 계도한다. 또 내달부터 지방해양수산청과 운항관리센터, 해경, 지자체, 선박검사기관 등 유관기관과 연안여객선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선다.

중점관리시설인 항만분야 769개 관리시설에 대해서는 안전등급에 따라 지속적으로 사후관리를 실시하고, 115개 국가어항의 967개 주요 시설물에 대한 정기점검을 실시한다. 또 71개 항만, 48개 어항 공사장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안전관리가 이뤄지도록 지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한파에 취약한 양식 수산생물 및 양식시설은 동사 피해 예방조치에 나서고, 지자체와 국립수산과학원이 합동으로 현장대응반을 구성해 동사 피해 우려 지역에 대한 어장관리 요령을 지도하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국 연안의 수온을 정기적으로 관찰해 저수온 예보 및 주의사항 등 수온 관련 정보를 해양환경 어장정보 시스템 누리집과 수온정보서비스 앱(App)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고준성 해수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최근 이상기온으로 인한 대규모 자연재해가 지구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만큼, 올 겨울에도 유관기관 등과의 협력을 토대로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고 자연재난 대비·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