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웰스, 대유와 식물재배기 배양액 기술 협력

등록 2021.10.26 10:05: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웰스팜 전용 신규 작물의 기능성 배양액 개발
배양액 유효성분과 작물 생육 기술 공동 연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25일 서울 대유 본사에서 진행된 식물재배기 배양액 개발 협력 협약식에서 (왼쪽부터)대유 박영규 부사장, 웰스 최재영 사업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0.26 (사진=웰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웰스가 친환경 농자재 제조기업 대유와 식물재배기 배양액 기술에 협력한다.

웰스는 지난 25일 서울 대유 본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웰스 최재영 사업본부장, 김준수 기술개발팀장, 대유 박영규 부사장, 이법종 운영지원본부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웰스 가정용 스마트팜 '웰스팜' 전용 신규 작물의 기능성 배양액 개발, 배양액 유효성분과 작물 생육 기술 공동 연구를 위해 마련됐다. 또 양사는 작물별 맞춤 정보 교류, 웰스팜 작물 최적 생육을 위한 기술 및 테스트 시설 상호 지원 등도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웰스팜은 현재 20여종의 채소 모종을 묶어 총 6가지 기능성 채소 패키지를 정기 구독하는 방식으로 운영 하고 있다.

재배에 최적화된 스마트팜 기기와 모종 설치 1주일 후부터 수확이 가능한 간편 재배 방식, 웰스팜 엔지니어 전문 관리 서비스 등을 앞세워, 지난달 말까지 4만2000여개의 웰스팜 누적 판매량을 기록했다.

웰스 관계자는 "웰스는 자체 연구 개발 및 외부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웰스팜 기기와 서비스 질 향상에 매진하고 있다"며 "누구나 쉽게 재배 할 수 있는 웰스팜과 믿고 먹을 수 있는 다채로운 기능성 채소 패키지를 앞세워 가정용 스마트팜 리딩 브랜드 입지를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유 관계자는 "가정용 스마트팜 리딩 브랜드인 웰스와의 이번 상호협력은 환경친화적 농업, 스마트농업, 도시농업의 트렌드에 발맞춰 한 걸음 더 나아가는 행보"라며 "이를 바탕으로 홈가드닝 시장 영향력 확대와 더불어,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 생산과 친근하고 친환경적인 농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