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창군 "아이돌보미, 안정적 근로여건 보장돼야 한다"

등록 2021.10.26 12:08: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고창=뉴시스] 이학권 기자 = 전북 고창군이 아이돌봄 종사자의 처우를 개선한다.

26일 고창군은 군청에서 유기상 군수와 아이돌봄 종사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개최했다.

아이돌봄 지원사업은 생후 3개월부터 만 12세 이하 아동이 있는 가정을 대상으로 양육공백(맞벌이, 다자녀 등)이 발생할 때 직접 가정을 방문해 돌봄, 놀이활동, 식사 등을 제공하는 것이다.

고창군은 31명의 아이돌보미를 통해 월평균 70가정, 110여명의 아동들에게 아이돌보미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활동 현장의 애로사항 및 이용자의 건의사항을 공유하고 해결방안 의견 교환으로 서로를 격려했다.

유기상 군수는 "아이돌보미는 고창의 미래인 아이들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가정에 양질의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아이돌보미 등 현장 종사자의 안정적인 근로 여건이 보장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돌봄 노동자의 처우개선 등의 문제에 각별히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해결방안을 찾는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un-055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