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평택 해군 부대 집단 감염 지속…간부·병사 1명씩 추가

등록 2021.10.26 10:26: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3일 함정 출항 전 검사 확진 후 전파 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66명으로 집계된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1.10.26.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경기 평택시에 있는 해군 부대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26일 국방부에 따르면 평택 해군부대 간부와 병사 각 1명이 부대 내 확진자 발생에 따른 검사에서 확진됐다.

전날에는 같은 부대에서 간부 4명과 병사 2명이 확진된 바 있다.

앞서 지난 23일 함정 출항 전 검사에서 간부 1명이 확진된 후 접촉한 병사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같은 부대에서 감염이 속출하고 있다.

이 밖에 전국 각지 군부대에서 확진 사례가 잇따랐다.

충남 논산시 국방부 직할부대 간부 1명은 가족 확진 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 동두천시 육군부대 병사 1명은 외박 복귀 전 의심 증상이 발현돼 확진됐다.

강원 춘천시 육군부대 병사 1명은 서울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접촉한 지인이 확진된 후 받은 검사에서 본인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북 충주시 공군부대 간부 1명은 자녀가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다는 통보를 받은 후 격리 생활을 해왔다. 격리 중 의심 증상이 발현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군 내 치료 중인 코로나19 환자는 61명이 됐다. 군 누적 확진자는 2017명, 완치된 인원은 1956명이다.

군부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보건당국 기준 격리자는 704명, 군 자체 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1만4060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