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다음 목표는 '80% 백신 접종완료'…정부 "불가능 아냐"

등록 2021.10.26 11:48: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차 접종률 79.5% 80% 근접…70.9% 완료
"2차 접종 않는 비율 1% 미만…달성 가능"
"미접종, 중증·사망 확률이 3~4배 더 높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6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25일 1차 접종자는 7만7434명 늘어 누적 4084만7884명이다. 전체 국민의 79.5%가 1차 접종을 마쳤다. 접종 완료자는 전체 인구의 70.9%인 3642만4121명이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정부가 다음달 초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을 앞 두고 전국민 코로나19 예방접종 완료 목표를 80%로 상향해 추진하기로 했다.

방역조치가 하나씩 완화되면 미접종자들이 감염될 위험이 더 높아지고, 접종자보다 중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서다.

류근혁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정부는 이제 70%를 넘어 80%까지 접종률을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1차 접종률은 전 국민의 79.5%, 18세 이상은 91.9%로 (접종 완료율 80%는) 결코 불가능한 목표가 아니다"라면서 "특히 일상회복을 안전하게 추진하기 위해 이는 꼭 필요한 목표"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와 방역 당국은 단계적 일상회복의 전제조건으로 전국민 접종률 70%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이 목표는 지난 23일 충족됐다.

이날 0시 기준 3642만4121명이 접종을 완료했으며, 전체 인구 대비 70.9%, 만18세 이상 82.5%가 백신 권고횟수대로 접종을 마쳤다. 1차 접종자는 4084만7884명으로 전체 인구 대비 79.5%, 18세 이상 91.9% 수준이다. 성인 인구 약 8%는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

류 1총괄조정관은 "1차 접종 후 2차 접종을 하지 않는 비율이 약 0.7%로 1% 미만"이라며 "1차 접종이 79.5%를 넘어서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완전접종까지 80%는 달성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를 넘어선 지난 25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에 설치된 백신 온도탑에 접종 완료율이 표시돼 있다. 2021.10.26. kch0523@newsis.com

이어서 "1차 접종자 수가 그 전에 비해 천천히 올라가는 경향이 있고 아직 미접종자가 많은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더 적극적으로 홍보해 설득하고, 과학적 근거를 제시해 접종을 더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미접종자들에게 더 적극적으로 예방접종에 참여해줄 것을 거듭 요청했다. 특히 11월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되면 미접종자, 특히 고령자의 경우 코로나19 감염 위험과 중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경고했다.

류 1총괄조정관은 "단계적으로 방역조치를 완화해 일상을 회복해나가면 감염 위험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면서 "특히 미접종자는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중증률이나 사망 확률이 3~4배 더 높아 지금보다 더 위험해지며, 우리 의료체계에도 큰 부담이 된다"고 설명했다.

18세 이상 미접종자는 사전예약 없이도 동네의원(위탁의료기관)에 방문해 당일 접종할 수 있다. 네이버·카카오 예약을 통한 잔여백신 접종도 가능하다.

지난 21일부터는 1차 접종 후 2차 접종일에 접종하지 못해 접종 간격(화이자 3주·모더나 4주·아스트라제네카 4주)를 넘겼더라도 예약 없이 당일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방역 당국은 이미 접종 간격이 지났을 경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접종을 완료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