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효섭♥김유정, 사랑 지킬까…'홍천기' 오늘 최종회

등록 2021.10.26 16:19: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6일 최종회가 방송되는 SBS '홍천기'. (사진=SBS '홍천기' 제공) 2021.10.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홍천기'에서 안효섭과 김유정은 어떤 운명을 맞을까.
 
26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 최종회에서 안효섭과 김유정이 운명적 사랑을 지킬 수 있을지 그 결말에 관심이 쏠린다.

'홍천기' 측은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하람'(안효섭)과 '홍천기'(김유정)의 운명과 사랑의 결말이 궁금해지는 마지막회 관전포인트를 짚었다.

붉은 달이 뜨는 밤, 최후 봉인식이 열리며 하람의 운명이 결정된다. 하람은 자신 안에 있는 마왕과 힘겹게 싸우며 걸어가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인다.

최종회 예고 영상에서는 봉인식에 나타난 하람의 모습이 이미 마왕에 잠식돼 있어 끝까지 안심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했다. 마왕은 홍천기가 갖고 있는 자신의 눈을 노리는 모습으로 불안감을 높였다. 금방이라도 홍천기의 눈을 빼앗아갈 듯한 하람(마왕)의 살벌한 모습이 최후 봉인식에서 결정될 이들의 운명에 관심을 집중시킨다.

신령한 화공 홍천기는 어용의 마지막 퍼즐을 알아냈다. 바로 그림의 기운을 먹고 사는 도깨비 '화차'(박정학)와의 상약이 있어야 한다는 조건이었다.

화차와 계약한 홍천기는 또 다른 신령한 화공의 핏줄 '심대유'(장원형)와 힘을 합쳐 어용을 완성해야 한다. 그러나 앞서 마왕에게 붙잡힌 손목이 부상을 입었고, 봉인식 당일 어용을 모두 완성해야 해 시간도 촉박하다. 이 가운데 마왕의 위협 속 목숨을 걸고 어용을 그리는 홍천기의 모습이 공개돼, 봉인식 결말이 궁금증을 높인다.

마지막회를 앞두고 시청자들은 1회 '삼신할망'(문숙)이 한 예언을 주목하고 있다. 삼신할망은 "먼 훗날 두 사람의 인연이 이어지는 날, 모든 것은 제 자리를 찾으리라"는 알쏭달쏭한 말을 남겼다.

그뿐만 아니라 호랑이 신 '호령'(조예린)도 홍천기에게 "네 눈은 원래 주인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해 홍천기가 다시 시력을 잃는 것은 아닌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하람은 마왕에게 먹히게 되는 것일지, 홍천기는 눈을 빼앗기고 다시 앞을 보지 못하게 되는 것일지, 두 사람의 운명이 어떤 결말을 맞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양명과 주향, 두 대군의 엇갈린 운명도 관심사다. 하늘에 두 개의 태양이 존재할 수는 없다. 홍천기와 함께 봉인식 성공 의지를 다진 '양명대군'(공명)은 왕실의 마지막 희망이 됐다. 그러나 '주향대군'(곽시양)은 여전히 마왕을 탐내며 야욕을 놓지 않았고, '매향'(하율리)이 일월성 하람을 배신하고 주향대군 편에 서며 긴장감을 더했다.

대군 중 한 명을 의미하는 태양은 그 빛을 잃게 된다. 양명대군은 왕실을 지켜낼 수 있을까. 두 대군의 피할 수 없는 운명도 주목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