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노태우, 전두환 행보와는 달라…명복을 빌어"

등록 2021.10.26 17:26:58수정 2021.10.26 20:5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2·12 주역이자 5·18 강제 진압 가담한 역사의 죄인"
"다만 광주 찾아 사과하는 등 지속적으로 반성하는 모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서거했다. 노 전 대통령은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을 해왔다. 최근 병세 악화로 서울대병원에 입원에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눈을 감았다. 사진은 1989년 노태우 전 대통령이 교황 요한바오로2세 방한 행사에 참석한 모습. (사진=뉴시스 DB) 2021.10.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서거한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해 "영욕의 삶을 마친 노 전 대통령의 영면을 기원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의 뜻을 밝혔다.

민주당 이용빈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이 영욕의 삶을 내려놓고 오늘 향년 8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은 12·12 군사쿠데타의 주역이자 5·18 광주민주화운동 강제 진압에 가담한 역사의 죄인"이라며 "국민의 직접 선거를 통해 당선됐지만 결과적으로 군사독재를 연장했고 부족한 정통성을 공안 통치와 3당 야합으로 벗어나고자 했던 독재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재임기간 북방정책과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중국 수교 수립 등은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또한 퇴임 이후 16년에 걸쳐 추징금을 완납하고 이동이 불편해 자녀들을 통해 광주를 찾아 사과하는 등 지속적으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그것으로 억울하게 돌아가신 광주영령과 5·18 유가족, 광주시민을 위로할 수 없겠지만 그의 마지막은 여전히 역사적 심판을 부정하며 사죄와 추징금 환수를 거부한 전두환씨의 행보와 다르다"며 "우리 역사에 다시는 과오가 반복되는 일이 없도록 더욱 엄정한 역사적 평가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