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화원 부정채용 의혹'…나주시장, 수사결과에 따라 책임질 것

등록 2021.10.26 17:48:47수정 2021.10.26 21:1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나주시의회 '책임 있는 자세 촉구' 결의안에 대해 입장 표명
강 시장 "수사 결과에 따라 위법 행위 단호한 책임 물을 것"

associate_pic

환경미화원 공개채용 체력검정에 참가한 응시생 (사진=뉴시스DB)

[나주=뉴시스] 이창우 기자 = 강인규 전남 나주시장은 26일 환경미화원 채용 의혹과 관련해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명확하게 책임을 지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는 전날 나주시의회에서 채택한 '환경미화원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나주시장의 책임 있는 자세 촉구 결의안'에 대한 입장 표명이다.

결의안 채택은 시의회 임시회 마지막 날 이상만 의원(더불어민주당)의 대표 발의를 통해 이뤄졌다.

앞서 이 의원은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된 공무원의 시의회 항의 방문, 의원 고발 등에 대한 시장과 공무원의 공개 사과를 촉구하며 민간이 참여하는 중립적 기구 설치를 통한 감사를 요구했다.

강 시장은 입장문을 통해 "시정을 총괄하고 있는 시장으로서 도의적인 책임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불미스런 논란이 발생한 것에 대해 시민들에게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평소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었다"며 "위법 행위가 수사를 통해 밝혀진다면 어느 누구라도 단호하게 책임을 묻고 본인이 책임질 것이 있다면 분명하게 책임을 지겠다"고 강조했다.

단 환경미화원 부정채용 의혹에 대한 최종 공식 입장은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강 시장은 "그동안 이뤄진 환경미화원 공개 채용은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고 공정하게 진행됐다"며 "수사가 마무리 될 때까지 불필요한 논란이 확산되지 않길 바란다는 일관된 입장을 취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수사 중이기 때문에 종합적인 판단을 내릴 수 없다는 점에서 관련 의혹에 대한 최종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 본다"며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지면 최종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나주시 환경미화원 채용 의혹은 지난해 9월 지차남 나주시의원(더불어민주당)의 시의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불거졌다.

지 의원은 지난해 4월부터 6월 사이 진행된 환경미화원 공개 채용 과정에서 면접점수 조작과 공무원들의 금품수수 의혹을 집중 제기했었다.

사건을 수사한 전남경찰청은 지난 6월 변호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시 임기제 계약직 공무원 2명을 포함해 4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후 광주지검은 최근 계약직 공무원 A씨와 그와 관련된 민간인 B씨를 구속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