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야 "文, 선거 개입" vs 여 "尹 면직했어야"…靑 국감 난타전

등록 2021.10.26 18:16:18수정 2021.10.26 21:2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힘 "文, 피의자 될 수 있는 후보 만나…선거 개입"
민주 "화천대유 누구의 것" "尹 대선주자 자격 없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국정감사가 국민의힘 의원들이 착용한 대장동 특검 수용 촉구 마스크, 근조 리본을 놓고 정회된 후 윤호중 위원장과 한병도, 추경호 여야 간사,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최서진 기자 = 여야는 26일 대통령비서실 등을 상대로 한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난타전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 당시 성남시장을 역임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을 가진 것이 사실상 '수사 개입'이라고 주장하며, 청와대를 향해 특검 수용을 압박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 감사에 대장동 관련 질의는 적절하지 않다며 야당의 공세를 차단했다. 대신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집중적으로 부각했다.

야당 첫 질의자로 나선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이 후보가) 대장동 설계자이고, 결재권자이고, 총감독한 사람이고, 피의자가 될 수 있고, 범죄인이 될 수 있다"며 "대통령이 이 후보를 만났을 때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나, 없나"라고 압박했다.

이에 유영민 비서실장은 "여당의 대선후보로서 관례에 따라 요청해 만난 것"이라며 "앞으로도 야당 후보의 요청이 오면 그대로 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전주혜 의원은 "대장동 사건이라는 천문학적 수익을 준 수사가 진행되는 중에 그 피의자가 될 수 있는 후보를 만났다는 것은 굉장히 부적절하고, 선거에 대통령이 사실상 개입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특검 요구 관철도 이어갔다.

임이자 의원은 "유 실장께서 대통령께 특검 결단을 내리셔야 한다고 요청할 의향이 있나"고 쏘아붙였다. 이에 유 실장은 "국회에서 논의를 해달라"며 "논의 중인 결과에 따라 결단을 내리겠다"고 답했다.

전 의원은 "검경이 대통령의 지시를 잘라먹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유동규씨를 20일 동안 구속수사했는데, 업무상 배임을 빼고 기소를 했다. 공범관계인 남욱·김만배씨에 대한 조사도 지지부진하다"며 "대통령 레임덕으로 봐야 되지 않겠냐"고 꼬집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국정감사에 출석해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6. photo@newsis.com

민주당은 이 후보 엄호를 이어갔다.

어기구 의원은 "행안위와 국토위 국감에서 충분히 했는데, 청와대 국감까지 와서 무리하게 주장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오늘은 정책 국감에 집중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수진(서울 동작을) 의원은 오히려 유 실장을 향해 "화천대유는 누구의 것이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민간의 개발 이익을 나눈 사람들이 국민의힘 관계자였다. 수사 범위에 들었다고 해서 범죄자나 피의자가 아니다. 이정도에 대해선 말씀을 해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요청했으나, 유 실장은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5·18 망언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 표명을 촉구하기도 했다.

김승원 의원은 "윤석열 사단의 손준성 수사정보정책관이 고발장을 써주고 거의 그대로 받은 고발장 대로 민주개혁 인사를 고발 사주한 전대미문의 사건이 발생했다"며 "국기문란 사건을 청와대에서 자체 조사할 생각이 있느냐"고 물었다.

임오경 의원은 "전두환 망언에 대한 반성이 없는 윤석열이 대선주자 자격이 있나"라며 "대선 이슈를 떠나 5·18 관련 망언과 같은 엄중한 사안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기강 확립을 위해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이에 대해 유 실장은 "후보의 발언은 국민이 판단할 문제이고 청와대는 대선 정국에 있어서 중립을 지켜야 한다"며 말을 아꼈다.

이수진(비례) 의원은 윤 전 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처분이 정당했다는 법원 판결을 언급하며 "이 정도 비위라면 당시 대통령이 윤 전 총장을 면직시킬 수 있었고, 그랬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운영위 국정감사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착용한 '대장동 특검 수용' 마스크와 근조리본으로 인해 오전 내내 파행을 겪은 뒤 오후 3시께 재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