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극단선택 대전시 공무원 유족, 책임있는 후속조치 요구

등록 2021.10.26 18:30:55수정 2021.10.26 21:35: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한 대전시 9급 공무원의 유족 등이 26일 대전시청 북문앞에서 대전시의 책임있는 후속조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유가족 제공. 2021.10.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한 대전시청 9급 새내기 공무원 A씨의 유가족이 대전시에 책임있는 후속조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A씨의 유가족은 26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올해 7월 도시경관팀으로 부서 이동한 아들이 3개월 동안 부당한 업무지시와 과중한 업무부담, 부서원들의 갑질과 집단 따돌림에 목숨을 포기했다"고 호소했다.

특히 "장례식장에 온 허태정 시장이 억울함이 없도록 처리하고, 유족이 요청하는 것에 대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지만 대전시 감사위원회는 유가족의 요구사항은 다른 채널을 통해 이야기해라, 요구사항을 윗선에 전달해줄 수 없다고 했다"고 비판했다.

 유가족은 가해자들에 대한 감사 및 징계 절차 진행, 순직 처리, 대전시 청사내 추모비 건립 등을 요구했다.

한편 대전시는 이달 말까지 직장내 갑질 여부 조사를 끝낼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