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천시, 서구 무신고 환경업체 등 6곳 적발

등록 2021.10.27 09: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사진= 인천시청 제공)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인천시는 인천 서구 사월마을 내 무신고 폐수배출 업체 등 환경 위반 행위 사업장 6개소를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인천시 특별사법경찰과는 서구청과 합동으로 서구 사월마을 내 무신고 의심 환경업체 21개소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서구 사월마을은 지난 2019년 환경부로부터 주거 부적합 판정을 받은 곳이다.

또 오염물질 농도가 여전히 기준치를 상회하고 있으며 소규모 제조업체의 전입이 잇따르고 있어 열악한 주거환경에 대한 주민들의 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이번 특별 단속은 사월마을 내 공장 및 폐기물업체 약165개소에 대해 인터넷(로드뷰)과 현장 확인을 통해 미신고 환경 의심업체 21개소를 사전 선별해 진행했다.

특별점검을 통해 적발된 사업장 6개소 중 4개소는 미신고 폐수배출시설(물환경보전법)을, 그 외 각각 1개소는 미신고 대기배출시설(대기환경보전법)과 미신고 폐기물처리시설(폐기물관리법)을 설치·운영했다.

물환경보전법 및 대기환경보전법 위반사항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을, 폐기물관리법 위반행위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을 부과한다.

적발된 위반 사업장은 인천시 특별사법경찰과가 직접 수사하며 행정처분 사항에 대해서는 서구청에서 처리할 예정이다.

김중진 시 특별사법경찰과장은 “서구 왕길동 사월마을 지역은 환경오염물질을 유발하는 사업장들이 밀집한 지역”이라며 “이를 감안해 앞으로도 서구청과 지속적으로 단속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h335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