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英코로나 확산에 '플랜 C'까지 부상…연말 가족모임 제한되나

등록 2021.10.27 11:26: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보건부 고문 "플랜C 제안된 적 있어…발전은 안 돼"
플랜 C 작동 시 연말 성탄 연휴 가족 모임 어려워
정부 "검토 없다" 강력 부인…여론 반발 의식한 듯

associate_pic

[런던(영국)=AP/뉴시스] 지난 2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일부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거리를 걷고 있다. 2021.10.27.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영국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당국이 강력한 방역 조치인 '플랜 C'까지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보건부 수석 과학 고문을 맡고 있는 루시 셔펠 교수는 이날 의회에서 "플랜 A, 플랜 B, 플랜 C가 각기 상호 배타적임을 시사하는 것 같은데,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셔펠 교수는 '플랜 C가 실제 존재하냐'는 질문에 "제안된 적 있었고, 거론된 적 있다"고 답했다.

다만 "광범위하게 (논의가) 발전된 건 아니다"라면서 "현재로선 플랜 B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플랜 C'는 가정 간 방문을 제한하는 조치로, 현재 야당과 의료계에서 주장하고 있는 '플랜 B'보다 더 엄격한 방역 지침이다. '플랜 B'는 마스크 의무 착용, 재택근무 권고, 백신 여권 도입 등이다.

다만 보건당국은 지난주 '플랜 C'를 고려한 바 없다고 부인했었다. 서양 최대 명절 중 하나인 연말 성탄 연휴에 가족 모임을 제한하는 조치로 큰 반발을 살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보건부 의료 부문 임시 부책임자인 토마스 웨이트 박사도 방역 지침 강화 여부를 결정하는 건 자문단이 아닌 정부라며, 현재로선 연령별 발병률, 입원율, 면역력 저하 영향, 부스터샷(추가 접종) 효과 등 다양한 요소를 검토 중이라고 선 그었다.

옥스퍼드대 백신 연구팀 책임자인 앤드루 폴라드 교수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세는 학교 내 광범위한 코로나19 검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폴라드 박사는 "학교 내 대량 검사가 시스템에 큰 지장을 주고 있는 게 명백하다"며 "겨울이 끝날 무렵 건강한 사람들을 정기적으로 검사하는 것보다, 아픈 사람을 검사하는 시스템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영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 21일 3개월여 만에 5만명을 돌파했으며, 이날 3만2280명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