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자체도 양성평등 전담부서 설치해야"…간담회 제안

등록 2021.10.27 10:23: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여성가족부·전국여성정책네트워크 간담회
"여성 돌봄 부담 커…종사자 처우 개선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 2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전국여성정책네트워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여성가족부 제공) 2021.10.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여성가족부가 마련한 양성평등 정책 관련 간담회에서 중앙정부 뿐만 아니라 지방자치단체에도 양성평등 정책을 전담하는 부서 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26일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전국 16개 광역지자체 산하 여성가족정책연구기관 협의체인 전국여성정책네트워크와 정책 간담회를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역 특화 양성평등정책 발굴 ▲여성 일자리 여건 개선 ▲노인여성·1인가구 등 인구특성별 정책 개발 ▲여성폭력 대응체계 강화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조양순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원장은 "8개 부처 양성평등 전담부서 및 지역양성평등센터 설치로 성평등 정책추진 기반을 마련한 것은 성과"라며 "지자체에서도 양성평등전담부서와 전문가 확대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2019년 법무부, 국방부, 대검찰청, 경찰청,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등 8개 부처에 양성평등 전담부서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박혜경 충북여성재단 대표이사와 이수인 전북연구원 여성정책연구소 소장은 "여성 종사자 비중이 높은 돌봄영역의 처우가 매우 열악하고 코로나19로 여성의 돌봄 부담이 커졌다"라며 "돌봄종사자 처우 개선을 위한 사회적 관심 확대 및 대책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간담회에서는 성평등 임금공시제도 법제화, 성·재생산 권리보장 기본법 제정, 성평등 노동지원센터 설치, 메타버스에 기반한 여성의 취·창업 역량강화 프로그램 개발 등의 제안이 나왔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양성평등이 지역에 뿌리 내리기 위해서는 중앙과 지방의 연계와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성평등하고 안전한 사회조성을 위해 현장과 소통하며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정책을 개발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