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심상정 "노태우 국가장, 국민 상식 벗어난 결정…유감"

등록 2021.10.27 16:55:12수정 2021.10.27 16:58: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두환과 내란 주도…정상참작이 원칙 앞설 수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집무실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9.29.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27일 정부가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國家葬)으로 치르기로 한 데 대해 "유감이다. 신중하지 못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내란죄를 범한 전직 대통령의 국가장 예우를 박탈하는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겠다고 하는 것은 국민 상식에도 벗어나고, 역사의 무게와 오월의 상처를 망각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고인이 대통령 재임 시절에 했던 긍정적인 업적을 있는 그대로 평가하고, 최대한 예우를 하겠다는 자세에 대해서도 이해한다. 또한 고인의 아들이 여러 차례 광주를 찾아 용서를 구한 모습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그러나 정상 참작의 사유가 원칙을 앞서 갈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인은 전두환 씨와 함께 국가 내란을 주도하고 5.18 광주학살을 자행했다는 것은 사법적으로 실증된 역사적 실체"라며 "그럼 또 전두환 씨에게는 어떤 잣대로 판단할 것인지 국민들이 묻고 있다"고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이 불철저한 인식에 기반한 오늘의 결정이 피로 이뤄낸 민주주의에 또 다른 오점이 될까 우려스럽다"며 "고인의 뜻을 존중해 장례는 검소하고 차분하게 치르도록 배려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