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NH투자증권, 월드비전과 스리랑카 농업 지원

등록 2021.10.27 17:34: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NH투자증권은 27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 위치한 파크원 빌딩에서 월드비전과 스리랑카의 친환경 농업협동조합을 지원하는 협약식을 진행했다. 김경호(오른쪽) NH투자증권 WM사업부대표와 조명환 월드비전 회장이 협약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NH투자증권은 국제구호개발 비영리법인(NGO) 월드비전과 스리랑카 농업협동조합 지원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이날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김경호 WM사업부 대표, 조명환 월드비전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리랑카의 친환경농업 협동조합 지원 사업을 후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하고 협약식 서명 직후에 후원금을 전달했다.

NH투자증권은 해외주식 거래 수익의 일부분을 스리랑카 농업협동조합을 위해 한국 월드비전에 지원한다. 한국 월드비전은 NH투자증권의 후원금으로 스리랑카 동부지역 바티깔로아군 내 700여명의 농민과 취약계층인 1500여명을 돕는 협동조합 역량강화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스리랑카 동부지역 바티깔로아군에서는 지난 10여년간 친환경 농업 협동조합 역량강화 사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이후 안정화와 자립화를 위한 후속 사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스리랑카 바티깔로아 친환경농업 협동조합은 마케팅과 운영 역량이 강화될 뿐만 아니라, 친환경 인증 프로세스 기술 및 재정적인 지원으로 자립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됐다.

NH투자증권은 농협금융지주의 철학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위해서 월드비전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 김경호 WM사업부대표는 "스리랑카 극빈지역에서 친환경농업을 활용한 농민들의 협동조합에 기술적, 재정적인 지원을 후원하기로 했다"며 "이는 농협금융지주의 철학과 NH투자증권의 비즈니스모델을 활용한 ESG 경영을 구현하는 차원에서 결정되었다"고 설명했다.

조명환 월드비전 회장은 NH투자증권에 감사의 뜻을 전달하며 "우리나라 농촌과 농민을 위해 설립되고 운영되어 왔던 농협의 사회공헌 철학을 공유하는 NH투자증권에서 스리랑카의 농민들에게도 손을 내밀어 주심에 감사하다"며 "오랫동안 스리랑카 친환경 농업협동조합을 지원했던 전문성을 살려 효과적으로 지원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은 NH농협금융지주 계열사로서 앞으로도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범농협 차원에서 NH투자증권은 2019년부터 농협재단과의 협력 사업으로 '농촌 마을 공동체 전기 인덕션 지원 사업'을 진행 중이다.

매년 400대 이상의 인덕션 설치를 목표로 활동하고 NH투자증권 임직원들은 자매결연 농가의 농산물을 직거래로 구매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마을 장터'를 개최해 농산물 구매로 힘을 보태고 있다. 코로나19 어려움을 겪는 농촌마을에 일손 돕기 봉사를 나가거나 물품을 지원하고,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해 3억원 이상의 꽃을 사들여 설 선물과 고객 사은품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사측은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