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천리안 2B호 대기질 영상정보 5종 추가…총 13종 공개

등록 2021.10.28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에어로졸 단일산란 알베도·자외선 지수 등
내년에 대류권 오존 등 7종 추가 공개계획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립환경과학원이 환경위성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는 에어로졸 단일산란 알베도 영상 예시. 값이 클수록(푸른색) 빛을 산란하는 에어로졸이 많이 존재하고, 작을수록(붉은색) 빛을 흡수하는 에어로졸이 많음을 나타낸다. 이 수치를 통해 에어로졸 구성성분을 유추할 수 있다. (그림=국립환경과학원 제공). 2021.10.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정지궤도 환경위성 '천리안 위성 2B'호에서 보낸 대기질 영상 정보 5종이 추가로 공개된다. 환경 당국은 내년까지 누적 20종의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오는 29일부터 천리안 위성 2B호가 관측한 대기질 영상 정보 5종을 환경위성센터 홈페이지(nesc.nier.go.kr)에 추가로 공개한다고 28일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앞서 지난 3월22일부터 천리안 위성 2B호가 관측한 이산화질소(NO₂) 농도, 미세먼지 등 에어로졸, 오존(O₃) 농도, 유효 운량, 식물반응지수·비타민D 합성지수·DNA 영향지수 등 자외선 관련 산출물 3종, 이산화황(SO₂) 농도 영상 등 8종을 제공해 왔다.

이번에 추가로 공개되는 5종 정보는 에어로졸 단일산란 알베도, 자외선·가시광 에어로졸 지수, 구름중심기압, 구름복사비율, 자외선 지수다. 이로써 총 13개 정보가 공개되는 것이다.

에어로졸은 기후변화를 직·간접적으로 유발하는 물질이다. 에어로졸 단일산란 알베도, 자외선·가시광 에어로졸 지수는 에어로졸 생성, 이동, 변화 등 대기오염 분석에 활용할 수 있다.

환경과학원은 환경위성에서 보내는 에어로졸 정보를 이용하면 기후변화 연구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자외선 지수를 활용하면 자외선 노출 정도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피부질환 등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환경과학원은 내년부터 대류권·성층권 오존, 대류권 이산화질소, 포름알데히드(HCHO), 글리옥살(C₂H₂O₂) 등의 정보 7종을 추가로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대류권 오존과 이산화질소 농도는 추후 환경 정책·연구 분야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동진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정지궤도 환경위성의 안정적인 운영으로 대기오염물질의 실시간 자료 제공을 통한 국민 건강 보호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고품질 위성 자료 제공으로 국내외 사용자의 만족도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