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검찰이 황무성 사퇴 부정확한 사실 흘리면 언론이 보도"

등록 2021.10.28 09:29: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황무성 찍어내기에 감사실 동원? 진실 호도한 것"
"檢 국민 알 권리 위해 50억 클럽 명단 공표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 단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TF 3차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여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8일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선정을 앞두고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사퇴를 압박받았다는 의혹을 일축하며 검찰과 언론 보도에 유감을 드러냈다.

김병욱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단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TF 회의에서 "모 언론에서 '황무성 찍어내기에 성남시 감사실 동원'이라는 취지로 보도하는데 이는 진실을 호도하고 있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김 단장은 황 전 사장이 재임 중 사기사건으로 기소된 것을 언급하며 "성남시 감사실에서는 황무성 사장이 기소돼 법원에 송치가 이뤄진 2013년 3월 중순과 11월초 두 차례 절차에 따라 사실관계 확인하고 조사했을 뿐"이라며 "이를 두고 찍어내기란 원색적 표현을 동원해 보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상식적으로 볼때 적절한 보도라 보기 어렵다. 이에 대해 적극 시정해주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또 황 전 사장이 사직 전 대장동 사업 공모지침서를 결재한 것을 거론하며 "모 언론에서 표지만 그대로 두고 내용을 갈아끼우는 '속갈이 수법'이 동원된 것으로 보인다는 검찰의 추측성 발언을 근거로 보도하고 있다"며 "만약 사실이 아니라면 부정확한 사실을 언론에 흘린 검찰과 보도한 언론은 분명 책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단장은 "검찰은 화천대유 게이트 핵심인 곽상도와 박영수, 그리고 50억 클럽에 대한 수사를 신속하게 진행해야 한다"며 "분명해진 것은 이재명은 공익 설계자이고 곽상도는 비리 설계자라는 것"이라며 거듭 이 후보를 엄호했다.

그는 "검찰은 신속하게 화천대유 자금흐름 관련 인사들, 특히 곽상도, 박영수 특검, 50억 클럽 킨앤파트너스 재단에 대한 조속한 소환조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에 다가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병철 부단장은 나아가 "남욱이 밝힌 50억 클럽에 돈이 건네졌다는 2명 중 나머지 한 명에 대해서도 국민들이 궁금해한다. 관련자가 증거인멸과 말 맞추기 등 수사 핵심 증거를 훼손하는 행위를 빨리 차단해야 한다"면서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사건인 만큼 검찰 공보 준칙대로 알 권리를 위해 국민 앞에 돈 받은 사람을 공표해 달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