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출물량지수 13개월 만에 감소 전환…교역지수는 악화

등록 2021.10.28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수출 물량은 줄고 금액은 늘어…기저효과 때문
순상품교역조건지수, 6개월 연속 하락
국제유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수입금액지수 늘어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9월 수출이 전년 동월 대비 16.7% 늘어난 558억3000만 달러를 기록, 무역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56년 이후 65년 만에 최고치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1일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1.10.01.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난영 기자 = 조업일수 감소와 기저효과로 지난달 수출물량지수가 13개월 만에 감소 전환했다. 국제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수출 한 단위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뜻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도 6개월 연속 하락세를 지속했다.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9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9월 수출물량지수(122.20)는 1년 전 보다 2.5% 줄어 13개월 만에 감소 전환했다. 

품목별로는 컴퓨터,전자및광학기기(10.5%), 기계및장비(6.8%) 등이 증가했으나 화학제품(-11.9%), 제1차금속제품(-16.7%) 등이 감소했다.

최진만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 팀장은 "9월에는 추석 연휴로 인해 조업 일수가 많이 줄어든 데다 지난해 9월 코로나19로 인한 진단키트 수출, 중국으로의 금속제품 수출이 크게 늘면서 수출물량지수(125.37)가 높았던 데 따른 기저효과가 많이 작용했다"며 "차량용 반도체 부족 등은 일시적인 요인으로 보여지고 아직까지 공급망 차질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출금액지수(134.71)는 1년 전보다 18.4% 늘어 지난해 11월부터 11개월 연속 상승했다. 반도체 가격 상승으로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가 24.3% 올랐고, 화학제품도 22.7% 늘었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가운데 반도체만 따로 놓고 보면 수출물량과 수출금액은 1년 전보다 각각 11.8%, 30.8% 상승해 17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수입물량지수(121.07%)는 1년 전보다 5.2% 늘어 13개월 연속 상승했다. 반도체 수요 지속, 건설 및 자동차 등의 전방산업 수요 회복으로 컴퓨터,전자및광학기기(13%), 화학제품(16.7%) 등이 증가했다. 수입금액지수는 33.8% 오른 144.13으로 나타나 10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국제유가 상승, 의약품 수입 증가로 광산품이 72.8%, 화학제품이 40.7%이 늘면서 상승세를 주도했다.

최 팀장은 "수입금액지수가 상승한 것은 국제유가와 천연가스 가격 상승 등 원자재 가격이 상승한 원인이 컸다"며 "코로나19 관련 의약품 수입 물량이 많이 늘어난 점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9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1년 전보다 4.5% 낮아지면서 6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수입가격(27.2%)이 수출가격(21.4%)보다 더 크게 오른 영향이다. 전월대비로는 0.7% 상승했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수출상품 한 단위 가격과 수입상품 한 단위 가격간의 비율로 우리나라가 수출 한 단위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알 수 있는 지표다.

최 팀장은 "국제 유가 및 원자재 상승으로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6개월 연속 하락했다"며 "10월 들어서도 국제유가나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어 앞으로의 추이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소득교역조건지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와 수출물량지수가 하락한 영향으로 1년 전보다 6.7% 감소하면서 16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소득교역지수는 우리나라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전체 상품의 양을 의미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