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원자재·물류난…中企 경기전망, 두 달 만에 하락

등록 2021.10.28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기전망지수 81.5…전월대비 1.9p↓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1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  (표=중소기업중앙회 제공) 2021.10.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 2개월 연속 상승세가 꺾였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여전히 경기가 불안정 상태에 있고 원자재 수급애로와 해운·물류난이 지속되고 있어 2개월 연속 이어진 상승세가 다시 둔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는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11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11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는 81.5로 전월대비 1.9p 하락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지수가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다는 의미다.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뜻한다.

제조업의 11월 경기전망은 85.8로 전월대비 2.9p, 비제조업은 79.3으로 전월대비 1.3p 하락했다. 건설업(81.1)은 전월대비 0.3p, 서비스업(78.9)은 전월대비 1.5p 떨어졌다.

제조업에서는 '음료'(86.0→98.2), '가구'(72.5→82.3)를 중심으로 10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금속가공제품'(94.5→85.2), '비금속광물제품'(88.5→80.2) 등 12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81.4→81.1)과 서비스업(80.4→78.9)이 하락했다. 서비스업에서는 영업시간 제한이 풀리는 식당 등이 포함된 '숙박 및 음식점업'(57.7→71.5)을 비롯해 '부동산업 및 임대업'(72.4→84.6) 등이 상승했다.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서비스업'(80.2→74.1), '운수업'(84.1→79.2), '도매 및 소매업'(81.5→78.1) 등을 중심으로 6개 업종은 하락했다.

수출(83.6→91.2) 전망은 상승했지만 내수(83.0→81.5), 영업이익(79.3→78.3), 자금사정(78.8→77.4) 전망이 전월에 비해 하락했다. 역계열 추세인 고용(94.8→95.2) 전망도 다소 악화될 것으로 예측됐다.

중소기업들의 주요 애로요인은 내수부진(61.4%) 비중이 가장 높았다. 원자재 가격상승(44.1%), 업체간  과당경쟁(40.6%), 인건비 상승(39.9%)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 9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1.9%로 전월대비 1.0%p, 전년 동월대비 3.0%p 상승했다.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보유 생산설비의 월간 생산능력대비 해당 월의 평균 생산비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