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BNK금융그룹 ‘한국기업지배구조원 ESG 평가’ 3년 연속 A+등급

등록 2021.10.28 10:38: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 남구 BNK부산은행 본점. (사진=부산은행 제공)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최근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발표한 ‘2021년 ESG 평가 및 등급 공표’에서 3년 연속 ESG 통합등급 A+를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ESG 평가는 환경경영(E), 사회책임경영(S), 지배구조(G)의 수준을 평가해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가늠하는 국내 대표적인 ESG 평가 지표이다.

올해 ESG 평가는 상장회사 950개사를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BNK금융을 포함해 14개사만이 A+ 등급을 획득한 것으로 발표됐다. BNK금융의 부문별 평가 결과를 살펴보면 사회, 지배구조는 3년 연속 A+ 등급을 획득했으며 환경부문에서는 전년(B+ 등급) 대비 한 단계 상승한 A 등급을 부여 받았다.

이는 TCFD(기후변화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 지지선언, CDP(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 서명기관 가입 등 글로벌 이니셔티브 가입과 ESG 채권 발행, 친환경 금융상품 출시 등 적극적인 환경경영 실천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으로 보여진다.

BNK금융은 올해 초, 이사회 내 ESG 위원회 신설을 시작으로 그룹 ESG 경영 선포식 개최, 탈석탄 금융 선언 등 ESG 경영 체계 구축을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지난 10월에는 부산, 울산, 경남 상공계와 함께 ‘동남권 ESG 포럼’을 창립하는 등 지역의 ESG 경영 확산에도 힘을 쏟고 있다.

그룹 ESG 추진단 단장을 맡고 있는 BNK경제연구원 정영두 원장은 “그동안 BNK금융그룹의 노력이 좋은 결실을 맺은 것으로 생각된다”며 “지역을 대표하는 금융기관으로서 지역 기업의 ESG 경영 전환을 다각도로 지원하는 플랫폼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g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