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시아나항공, 국내선 비즈니스 클래스 18년만에 부활

등록 2021.10.28 11:04: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마일리지 항공권 10% 페이백 이벤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아시아나항공은 국내선 비즈니스 클래스 운영을 재개한다고 28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2003년 11월 중단했던 국내선 비즈니스 클래스를 11월5일부로 부활시킨다. 최근 백신접종 및 위드코로나 영향으로 국내 여행객의 탑승률이 늘고 있는 상황에 좀 더 안락하고 편안한 좌석으로 항공여행을 즐기고자 하는 프리미엄 수요에 착안해 고객만족과 수익 개선을 동시에 충족시킨다는 계획이다.

국내선 비즈니스 클래스 예약은 이날부터 오픈한다. 운영되는 국내선 노선은▲김포/제주 ▲대구/제주 ▲광주/제주 ▲청주/제주 ▲여수/제주 ▲김포/광주 ▲김포/여수로 7개 노선이다. 국내선 전 구간에 비즈니스 클래스를 적용한다. 국내선에 투입되는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 장착 항공기는 A321-200(NEO 포함), A330-300 두 가지 기종으로, A321은 12석, A330은30석을 운영한다.

아시아나항공 김포-제주 노선 주말 비즈니스 클래스 요금은 16만2300부터 18만4300원 (일반석 10만7300원부터 12만7300원)이다. 비즈니스 클래스 주중 가격은 14만9300원부터 18만4300원 (일반석 9만3300원부터 12만7300원)에 책정돼 있다. (세금/유류할증료 포함 총액 기준)

국내선 비즈니스 클래스 이용 고객에게는 ▲최대 30kg 무료 수하물 ▲라운지 이용 (김포공항, 제주공항 외의 라운지 미운영 공항 제외) ▲비즈니스 클래스 카운터 이용 (일부 공항 우수회원 카운터와 통합운영) ▲항공기 우선 탑승과 하기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시아나항공은 국내선 비즈니스클래스 오픈 기념 특가도 진행한다. 11월5일부터 30일까지 탑승 시 최대 40% 할인 행사를 진행해, 김포-제주 노선 기준 평일 탑승 시 최저 9만2700원, 주말 탑승 시 최저 10만1800원 부터 탑승권 구매가 가능하다. 

또 국내선 비즈니스 클래스 마일리지 항공권을 이날부터 11월17일 구매, 11월5일부터 12월17일까지 탑승한 고객에 한해 10% 마일리지를 페이백한다. 마일리지 페이백 이벤트는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서 응모해야 하며, 편도 탑승시에도 페이백이 가능하다. 마일리지 페이백은 12월30일 일괄 지급된다.

이와 더불어 국내선 비즈니스 클래스 부활을 기념해 국내선 비즈니스 탑승 고객 대상 선착순 1000명에게는 프리미엄 구강 청결 키트(L’ABODE Premium Oral Care Kit)를 제공한다. 기념 상품은 김포공항 국내선 비즈니스 카운터에서 수령 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