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與 '국가장법 개정' 언급에 "법제화 나쁘지 않아"

등록 2021.10.28 11:00: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직 대통령 여론 달라져…유연성 있게"
文 조문 불참엔 "여러 차원서 검토했을 것"
'조직투표' 논란엔 "앞서갈 수 없는 부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국가장법을 개정하겠다고 언급한 데 대해 "법제화하는 것 자체는 나쁘지 않다고 본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나 "전직 대통령 예우가 박탈된 경우가 있고, 그 분들에 대한 감정들이 앞으로 살아 계시는 동안 어떻게 본인들이 과오를 반성하는 지에 따라 또 여론이 달라진다. 법제화를 하더라도 상당히 유연성 있는 형태로 해야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조문을 가지 않은 데 대해선 "안 그래도 공교롭게 최근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여러 정치적인 논쟁이 있었던 터라 비슷하게 12·12 군사반란 주체였던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정치인들 행보가 조심스러운 측면이 많은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여러 차원에서 검토하셨을 것이라 본다"고 이해했다.

홍준표 의원 측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문자를 두고 '조직적 대리투표'라고 항의 한 데 대해선 "선거 막판으로 가면서 경쟁이 치열해지다 보니까 여러 캠프 간에 우려가 있어서 제가 모두발언에서도 엄정 대처하겠다는 취지로 얘기했다"고 답했다.

이어 "굳이 따지자면 행위가 일어난 것도 아니기 때문에 진의를 파악하기 어렵고, 실제 어떤 형식으로 돕겠다는 것도 명확하지 않기 때문에 저희가 앞서나갈 수 없는 부분"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