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접종 확진자, 위중증 위험 22배 높아…사망은 9.4배

등록 2021.10.28 14:10:00수정 2021.10.28 19:3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8세 이상 내국인 4398만명 감염 발생 양상 비교
6월 말부터 감염 예방 60%대…중증·사망예방 9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9월 5주 기준 코로나19 예방접종력에 따른 연령표준화 발생률, 위·중증률, 치명률. (그래프=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2021.10.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코로나19 백신을 한 번도 접종하지 않은 이들은 코로나19 감염 시 접종 완료자보다 위·중증 위험이 22배, 사망 위험이 9.4배 높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7개월여간 예방접종 효과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방대본은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시작된 지난 2월26일부터 이달 2일까지 18세 이상 내국인 4398만여명 중 미접종군과 완전접종군의 주차별 감염 발생률을 비교해 예방접종 효과를 평가했다. 미접종군은 코로나19 백신을 전혀 접종하지 않았거나 1차 접종 후 14일이 지나지 않은 이들, 완전접종군은 백신별 권장 횟수 접종 후 14일이 지난 이들을 말한다.

미접종군과 완전접종군 연령을 표준화해 주차별 감염, 위·중증, 사망 발생률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5주 기준 미접종군의 감염 발생률은 인구 10만명당 5.69명으로, 완전접종군(인구 10만명당 2.13명)보다 2.7배 높았다.

미접종군의 위·중증 진행 위험은 인구 10만명당 0.22명으로, 완전접종군(10만명당 0.01명)보다 무려 2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명당 사망 위험은 미접종군에서 0.029명, 완전접종군에서 0.003명으로, 미접종군이 9.4배 높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5월 이후 주차별 코로나19 감염 예방효과. (그래프=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2021.10.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감염 예방효과는 델타 변이 검출률이 90% 이상을 차지한 지난 6월 말부터 60%대로 감소했다. 이와 달리 중증 및 사망 예방효과는 9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9월 2주차부터 5주차까지 한 달간 발생한 확진자 중 미접종군의 주차별 연령표준화 위·중증률은 인구 10만명당 0.214명→0.252명→0.251명→0.159명 수준을 기록했다. 이와 달리 완전접종군은 인구 10만명당 0.011명→0.021명→0.017명→0.012명 수준을 유지했다.

같은 기간 확진자 중 미접종군의 주차별 연령표준화 치명률은 인구 10만명당 0.048명→0.047명→0.039명→0.044명 수준을 유지했다. 완전접종군의 연령표준화 치명률인 인구 10만명당 0.001~0.004명 수준보다 10배가량 높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5월 이후 주차별 코로나19 예방접종에 따른 중증 및 사망 예방효과. (그래프=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2021.10.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방대본 관계자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 우세화 영향으로 예방접종 감염 예방효과가 다소 감소했지만 위·중증 및 사망 예방효과는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며 "위·중증 및 사망 예방을 위해 접종 완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요양병원·시설 집단감염 증가 현상에 대해선 "고령층 위·중증 환자 비율이 높으므로, 고령층 등 고위험군은 추가 접종(부스터샷)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