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중공업, 예방 중심 안전관리로 재해 예방

등록 2021.10.28 17:30: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28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통합안전교육센터에서 '전사 안전개선활동(Hi-SAFE) 경진대회'가 열린 가운데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 안정섭 기자 = 현대중공업이 작업현장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발굴하고 안전사고를 근절하기 위해 예방 중심의 안전관리에 적극 나서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28일 울산시 본사 통합안전교육센터에서 '2021년 전사 안전개선활동(Hi-SAFE) 경진대회'를 갖고 13개 우수 부서에 상장과 총 5000만원의 포상금을 전달했다.

이날 대회에는 현대중공업 이상균 사장과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김태호 울산지역본부장, DNV 이헌희 본부장 등도 참석해 안전 개선 아이디어를 평가하고 확대 적용 방안 등을 논의했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은 안전개선활동 경진대회는 생산·설계·기술연구 등 각 현업 부서가 중심이 돼 중대재해로 이어질 수 있는 고위험 작업들을 발굴하고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안전관리 활동이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1월 70여개 부서가 발굴한 총 94개 과제를 선정하고 약 9개월간 개선활동 수행을 지원했다.

이날 대회에서는 안전사고 예방 효과가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9개 과제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고, 현대중공업 경영진과 외부 전문가들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트러스 떨어짐 방지를 고안한 시스템설계부를 영예의 대상으로 선정했다.

대상을 받은 시스템설계부는 LNG운반선 화물창에 들어가는 발판 구조물(트러스)을 안전하게 설치하고 해제할 수 있는 권양기(Winch)를 제안하고, 대들보(Girder) 연결 보강 부재 최소화 등으로 자재 낙하나 추락사고 위험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밖에 LNG운반선 화물창 설치 현장의 끼임 방지용 대차(LNG공사부)가 최우수상을 받았고 안전사고 예방정보 시스템(특수선 선체설계부·생산부), LNG선 폐쇄작업 개선(건조2부), 합형 공정 개선(프로펠러생산부)가 각각 우수상을 수상했다.

현대중공업 이상균 사장은 "안전 최우선 경영의 가장 중요한 관건은 임직원들의 안전에 대한 관심과 참여"라며 "안전관리 대책의 철저한 이행과 함께 임직원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만성적인 고위험 작업을 개선해 안전한 사업장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부서 단위의 안전개선활동 경진대회 외에도 직원들이 개인적으로 현장 위험요소를 찾고 개선방안을 제안하는 '안전리스크 공모전'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h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