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尹, '광주사태' 막말 이채익 영입…'全 찬양'으로 모자랐나"

등록 2021.10.28 19:00:28수정 2021.10.28 20:08: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과 광주의 아물지 않은 상처에 소금"
"尹, 표리부동…광주 왜 찾겠다는 것인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권교체와 대한민국 정상화를 위한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8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을 캠프에 영입한 데에 "최소한 역사 앞에 죄인은 되지 마라"고 비난했다.

김진욱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예비후보의 국민을 우롱하는 오만방자한 태도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윤 예비후보는 5.18 단체를 '어용단체', 5.18광주 민주화운동을 '광주사태'라고 막말을 일삼았던 이익채 의원을 캠프에 영입하며 국민과 광주시민의 아물지 않은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고통을 주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전두환 찬양 발언으로 국민의 공분를 일으키고 해괴망측한 '개 사과' 사진으로 국민을 욕보인 것도 모자랐나"라며 "'광주 비하'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주동식 국민의힘 광주 서구갑 당협위원장을 영입했다 부랴부랴 해촉한 것이 불과 며칠 전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광주를 찾아 사과하겠다던 것은 기만술이었음이 분명해졌다"며 "광주시민들을 우롱하려는 것이 아니라면 어떻게 이런 인사를 연거푸할 수 있나"라고 물었다.

김 대변인은 "애초에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분에게 역사의식을 바라는 것 자체가 너무 과분한 기대였다"고 했다.

그는 "윤석열 예비후보는 표리부동한 행태를 보이면서 광주는 왜 찾겠다는 것인가. 국민과 광주시민을 우롱하는 윤 예비후보가 광주를 방문해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가"라며 따졌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가 광주를 찾아 '사죄 쑈'로 국민을 우롱할 생각이라는 것이 5.18 망언을 일삼는 이채익 의원의 영입으로 확실해진 만큼, 광주 방문 운운 말고 '전두환 찬양'과 '개 사과'에 대해 통절하게 반성하고 이채익 의원 영입을 철회하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