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을야구 전 좌석, 100% 백신 접종자 구역으로 운영

등록 2021.10.29 12:55: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좌석서 '치맥' 즐기며 관전 가능

백신 접종 완료자·18세 이하·48시간 내 음성 확인자 입장 가능

실내 경기장인 고척돔은 제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수도권 관중 입장 재개 뒤 첫 주말을 맞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 관중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2021.10.24.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오는 11월 1일 개막하는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에서는 꽉 찬 관중석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9일 "방역 당국의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1단계 세부 추진안 발표에 따라 올해 포스트시즌 전 경기의 모든 좌석을 100%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구역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실외 야구장은 관중 입장 비율 제한없이 좌석 대비 100% 입장이 가능하다.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2주가 경과한 백신 접종 완료자, 48시간 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확인자, 18세 이하 관중은 포스트시즌 경기를 직접 관전할 수 있다. 불가피한 사유로 접종을 하지 못한 팬들은 의사 소견서를 제시하면 경기장에 입장할 수 있다.

관중들은 입장 시 백신접종 완료 증명서(어플리케이션 등)나 48시간 이내에 발급된 PCR 음성확인서 출력본(문자메세지·SNS 등을 통해 수신한 음성확인서는 인정 불가)을 제시해야 한다.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실외 경기장에서 경기를 보는 야구 팬들은 좌석에서 치킨과 맥주(치맥)을 즐기며 경기를 관전할 수 있다.

다만 실내 경기장인 고척 스카이돔에서는 취식이 불가능하다. 올해 한국시리즈는 전 경기가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진다.

정부는 다음달 1일부터 4주간 방역 체계를 '위드 코로나'로 1차 개편한다. 프로야구의 경우 다음 달부터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경기장 정원의 50%가 입장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KBO는 안전한 경기 진행을 위해 전 좌석을 백신 접종자 구역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