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녹슨 DMZ 철조망, 136개 십자가로 부활…로마에 전시

등록 2021.10.30 07:45: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산티냐시오 성당서 '철조망 평화가 되다'
136, 휴전 후 남북 68년 합한 숫자 의미
교황 방한 때 선물한 올리브 가지 화답

associate_pic

[바티칸=뉴시스] 바티칸 교황청을 공식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과 단독 면담을 가진자리에서 DMZ 철조망으로 만든 평화의 십자가를 선물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10.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통일부는 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이탈리아 로마 현지 산티냐시오 성당에서 '철조망 평화가 되다' 작품 전시회를 다음달 7일까지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관람객들은 비무장지대(DMZ) 철조망을 녹여서 만든 136개 십자가와 함께 비무장지대에 관한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136은 1953년 휴전 선포 후 서로 떨어져 살아온 남과 북의 68년을 합한 숫자다. 남북의 68년이 하나로 합쳐져 평화를 이루자는 염원을 반영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권대훈 서울대 교수가 제작과 설치를 기획했다. 전 로마미술대 손현숙 교수가 현지 작품 기획 전시를 자문했다.

통일부는 "2018년 10월 교황께서 우리 대통령께 주신 '평화의 올리브 가지'가 남북-북미 간 평화 노력의 사연들을 안고 3년 만에 평화의 십자가가 돼 돌아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바티칸=뉴시스] 바티칸 교황청을 공식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과 단독 면담을 가진자리에서 DMZ 철조망으로 만든 평화의 십자가를 선물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10.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8년 10월18일 방한 당시 올리브 가지와 17세기 베드로성당 그림, 본인의 저서를 문 대통령에게 선물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올리브 가지를 가리키며 "로마의 예술가가 평화의 염원을 담았다"고 언급했다. 올리브 나뭇가지는 예수가 예루살렘에 입성할 당시 군중들이 흔들었던 것으로 평화와 구원을 상징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