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WC2차전]두산 베테랑 김재호, 9번·유격수 선발 출전

등록 2021.11.02 16:13: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클린업트리오 박건우·김재환·양석환 '그대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2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7회말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두산 김재호가 이날 경기 3번째 안타를 쳐내며 1루로 질주하고 있다. 2020.11.21.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와일드카드(WC) 결정 1차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던 베테랑 내야수 김재호(36)가 2차전에는 선발 출전한다.

두산은 2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지는 키움 히어로즈와의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WC 2차전 선발 라인업을 정수빈(중견수)~호세 페르난데스(지명타자)~박건우(우익수)~김재현(좌익수)~양석환(1루수)~허경민(3루수)~강승호(2루수)~박세혁(포수)~김재호(유격수)로 구성했다.

눈에 띄는 것은 김재호의 선발 출전이다. 전날 벌어진 WC 1차전에서는 박계범이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WC 1차전에서 8회 대수비로 출전한 김재호는 수비 위치와 포구에서 실수를 범하면서 팀이 2실점하는 빌미를 제공했다.

하지만 김태형 두산 감독은 그의 경험과 콘택트 능력에 기대를 걸고 선발 라인업에 포함했다. 김 감독은 WC 1차전을 마친 뒤 "2차전 선발인 정찬헌은 구속이 그리 빠르지 않다. 김재호가 콘택트 능력이 좋으니 선발 라인업 포함을 생각해보겠다"고 말한 바 있다.

전날 9번 타자로 나선 2루수 강승호가 7번으로, 7번 타자로 나섰던 포수 박세혁이 8번으로 이동했다.

클린업 트리오는 WC 1차전과 마찬가지로 박건우, 김재환, 양석환이 책임진다. 4번 타자 김재환은 WC 1차전에서 팀이 2-4로 뒤진 8회말 동점 투런포를 쏘아올리며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

1, 2번 타자도 정수빈, 페르난데스로 변화가 없다.

한편 두산은 이날 김민규를 선발 투수로 내세웠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