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마스크 핼러윈 논란' 대구FC 선수 3명 잔여경기 출전정지

등록 2021.11.02 17:31:04수정 2021.11.02 18:22: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구FC 징계위 열고 잔여경기 출전정지 및 벌금부과

associate_pic

대구FC 징계위 결과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뉴시스] 박준 기자, 고여정 수습기자 = 대구 동성로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핼러윈을 즐겨 논란을 빚은 대구FC 선수들에게 잔여경기 출전 정지와 벌금이 부과됐다.

대구FC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소속 선수들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행위에 대해 대구FC를 사랑해주는 팬들에게 실망을 줘 죄송하다"며 "선수 3명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고 잔여경기 출전 정지와 선수단 징계 규정에 의거 벌금 부과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시즌 중 이 같은 사건이 일어난 것에 대해 구단은 큰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이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선수 교육을 강화하고 선수단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 팬들에게 불미스러운 일로 큰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방금 동성로 클럽 거리에서 대구FC 선수들 봤네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사진과 함께 게재됐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associate_pic

대구FC 일부 선수들이 대구 동성로에서 핼러윈을 맞아 노마스크인 상태로 활보하거나 여성을 상대로 헌팅하는 듯한 장면이 포착된 사진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디시인사이드 갈무리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FC는 지난달 31일 제주유나이티드를 상대로 한 대구 홈경기에서 5대0 완패했다.

게시된 사진에는 대구FC 소속 박한빈, 정승원, 황순민 선수와 경남FC 소속 김동진 선수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이 찍혀 있었다.

게시자는 "선수들도 사생활이 있고 술을 마시거나 이성을 만날 수 있지만 공공장소에서 만취해 추태를 부리거나 큰소리로 비속어를 쓰는 건 자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대구FC 일부 선수들이 대구 동성로에서 핼러윈을 맞아 노마스크인 상태로 활보하거나 여성을 상대로 헌팅하는 듯한 장면이 포착된 사진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디시인사이드 갈무리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또 "대구팬인 사람도 있었을텐데 언행에 주의하지 않는 모습 보고, 한편으로는 저도 핼로윈을 즐기러 간 같은 젊은 남성으로서 그럴 수 있지 하는 생각이 들면서도 사람들 많은 곳에서 이런 모습을 보니 실망감이 크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