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머크·화이자·로슈 포함 치료제 선구매 협의"

등록 2021.11.07 17:15:04수정 2021.11.07 17:2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11월 구매 확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정부는 미국 머크(MSD)와 화이자, 로슈 등을 대상으로 해외에서 개발 중인 먹는 형태의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를 구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국내외 치료제 개발 상황을 고려해 (경구용 치료제) 구매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경구용 치료제와 관련 내년 1분기 중 40만4000명분을 공급하겠단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정부는 미국 제약사 MSD사와 경구용 치료제 20만명분에 대한 구매계약을, 화이자사와는 7만명분에 대한 구매약관을 각각 체결했다.

중대본은 나머지 13만4000명분의 치료제에 대해 "해외 치료제 개발 3사(MSD, 화이자, 로슈)를 대상으로 선구매 협의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전날 중대본은 "정부는 40만4000명분의 경구용 치료제를 확보할 계획이며 MSD(미국 머크)사 20만명분, 화이자사 7만명분 구매 약관을 이미 체결했다"라며 "13만4000명분은 추가 협의 중에 있어 11월에 확정할 예정"이라고 한 바 있다.

5일(현지 시각) 뉴욕타임스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화이자사가 코로나19 환자 1200여명을 대상으로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 관련 임상 시험을 한 결과 증상이 나타난지 3일 이내에 치료제를 복용할 경우 입원과 사망 확률이 8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MSD는 코로나19 외래 환자(경증~중등증) 1550명 중 775명에 대한 임상 3상 중간 분석 결과, 복용 29일 후 몰누피라비르 복용 환자 중 7.3%만이 병원에 입원했고, 사망자는 한 명도 없었다. 위약(가짜 약) 복용군의 입원이 14.1%인 것과 비교하면 입원 가능성을 50% 낮춘 것이다. 위약군에선 8명이 사망했다. 이런 데이터는 감마, 델타, 뮤 변이에서도 일관되게 나온 것으로 확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