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준표 "비리 혐의자 대결…진 사람 감옥가는 처절한 대선"(종합)

등록 2021.11.08 11:00:18수정 2021.11.08 17:59: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비상식 대선이지만 당원과 국민의 선택…도리 없다"
"대선판, 석양의 무법자같아…이전투구에서 살아 남길"
野당원 향해 "대선에선 민심을 따라가는 당심 되도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에서 패배한 홍준표 의원은 "(차기 대선은) 비리 혐의자끼리 대결하는 비상식 대선"이라고 분석하며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두 분 중 지면 한 사람은 감옥가야 하는 처절한 대선"이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8일 페이스북에 두 차례의 게시물을 올리며 이같이 썼다. 그는 첫 게시물에서 이번 대선을 '비상식 대선'이라고 규정하며 "그러나 그것도 당원과 국민들의 선택인데 도리가 없다"며 "겨울을 재촉하는 늦가을 비가 추석 추석 내린다. 코로나, 독감 조심하시라"고 적었다.

홍 의원은 "선거조직은 마치 떳다방 같다. 승리하거나 패배하거나 선거가 끝나면 뿔뿔이 흩어지기는 마찬가지이니까"라면서도 "부족한 저를 석 달 동안 견마지로를 다해 도와준 동지 여러분들과 지지자 여러분들은 절대 잊지 않겠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한 시간 후 또 다른 게시물을 올리고 "차기 대선판이 석양의 무법자처럼 되어 간다"며 "두 분(이재명·윤석열) 중 지면 한 사람은 감옥가야 하는 처절한 대선"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전투구 대선에서 부디 살아 남는 대선이 되도록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민심에서 압승하고 당심에서 지는 희한한 경선이였지만 그것이 선거의 룰이였기 때문에 깨끗하게 승복한 것이다"며 "부디 대선은 민심의 100분의 1 도 안되는 당심으로 치룰 생각은 하지 말고 민심을 따라가는 당심이 되도록 하라"며 당원들을 향해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