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르사 사비 감독, 선수들 자정전 귀가 등 10개항 지시

등록 2021.11.10 11:23: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바르셀로나, 성적 부진으로 감독 경질 후 사비 선임

선수단 10가지 내부 규칙 공지

훈련 1시간30분 전 도착·늦은 시간 외출 금지 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FC바르셀로나 사비 감독. (캡처=바르셀로나 트위터)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의 구원투수로 지휘봉을 잡은 사비 에르난데스 신임 감독이 선수단 기강 잡기에 나섰다.

10일(한국시간) 스페인 언론 '아스'에 따르면, 사비 감독은 선수들에게 10가지 내부 규칙을 공지, 준수할 것을 지시했다.

우선 선수들은 훈련 시작 1시간30분 전, 코칭스태프는 2시간 전에 훈련장에 나와야 한다. 또 모든 선수들은 클럽에서 식사해야 하고, 벌금 제도가 부활했다. 누적될 경우, 벌금은 배가 된다.

경기 2일 전부터는 자정 전에 반드시 집에 있어야 한다. 불필요하게 늦은 시간에 외출을 자체하고, 특히 경기가 임박했을 때에는 강제하겠다는 의지다.

축구 이외 위험한 활동은 해선 안 된다. 그라운드 밖의 생활도 모니터할 것이라고 했다. 명문 바르셀로나 구단의 일원답게 좋은 이미지를 유지하자는 내용도 있다.

현지 언론은 사비 감독이 성적과 분위기가 모두 가라앉은 바르셀로나의 분위기 쇄신과 함께 선수단을 하나로 뭉치게 하겠다는 의지에서 이런 규칙을 정한 것으로 봤다.

몇몇 규칙은 주관적 해석으로 준수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사비 감독이 그동안 외부에서 본 바르셀로나 선수단의 모습이 만족스럽지 못했다는 걸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바르셀로나는 이번 시즌 리그에서 4승5무3패(승점 17)로 20개 구단 중 9위까지 처져 있다.

성적 부진을 이유로 로날드 쿠만 감독을 경질한 바르셀로나는 구단 레전드 사비 감독을 호출했다.

은퇴 후 2019년부터 알 사드(카타르) 지휘봉을 잡은 사비 감독은 2년 남은 잔여 계약 문제를 해결하고 6년 만에 감독으로 친정에 복귀했다.

그는 1991년부터 바르셀로나 유스에서 뛰기 시작해 2015년까지 활약했다. 현역 시절 바르셀로나에서만 767경기(85골)에 출전해 각종 대회에서 25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바르셀로나를 떠난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778경기) 다음으로 가장 많은 경기를 뛴 선수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