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심상정, 가상자산 과세 유예에 "이재명, 불로소득사회 조장"

등록 2021.11.12 17:50: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불로소득잡겠다던 이재명은 어디가고 대장동 이재명만"
"과연 이재명이 文 대통령보다 더 진보적인가 회의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돌봄 사각지대와 영케어러 문제 대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12일 가상자산 과세 1년 유예 공약을 내놓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해 "집권여당이 그나마 상식적인 정부의 방침과 거꾸로 가고 있다"며 "종부세 부자감세에 이어 불로소득에 대한 감세행진을 지속하며 불로소득주도사회를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가상자산 과세는 문재인 정부 방침이 맞다. 소득이 있는 곳에는 당연히 세금도 있어야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심 후보는 "미국은 이미 2014년부터 암호화폐 거래를 투자 자산으로 분류해 세금을 부과하고 있다"며 "우리 국회 역시 2017년도 국정감사 때부터 가상화폐에 대한 '과세 공백' 해소 방안 마련을 정부에 요청해왔고 지난해 여야 합의로 2022년 1월부터 과세하기로 최종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준비 부족이라고 하시는데 국회가 4년 넘게 논의한 것이 준비 부족인 것이 아니라 후보가 준비 부족이 아닌가. 많은 국민들이 그렇게 생각하실 것 같다"며 "우리 청년들은 영끌할 자유를 달라는 것이 아니다. 좋은 일자리와 영끌하지 않아도 땀 흘려 번 돈으로 충분히 살아갈 수 있는 그런 나라를 만들어 달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관절 불로소득 잡겠다던 이재명은 어디 가고 대장동 이재명만 남았나. 문재인 정부와 차이를 두려는 무리한 '정권교체 포장술'에 민주당 지지자분들마저 씁쓸해하고 있다"며 "많은 국민들도 과연 이재명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보다 더 진보적인가, 더 민주적인가에 대해서 회의감이 깊어지고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