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쇼트트랙 대표팀, 3차 월드컵 위해 헝가리로 출국

등록 2021.11.14 11:50: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상으로 2차전 불참했던 최민정 합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쇼트트랙 대표팀 출국. (사진=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3차 대회를 위해 헝가리로 향했다.

쇼트트랙 대표팀은 1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ISU 월드컵 3차 대회가 열리는 헝가리로 출국했다.

3차 대회는 현지시간으로 18일부터 21일까지 헝가리 데브레첸에서 개최된다.

이번 대회는 무릎과 발목 부상으로 지난 2차 대회에 불참했던 최민정(성남시청)과 허리 통증으로 2차 대회 남자 1000m에서 기권했던 황대헌(한국체대)이 합류했다.

최민정은 지난달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1차 월드컵 여자 1500m 결승과 여자 500m 결승에서 다른 선수와 충돌하면서 부상을 입었다.

결국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2차 대회에 불참하고 국내에서 치료와 재활을 진행했다.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0월 월드컵 1차 대회와 2차 대회에서 총 10개의 메달(금3·은3·동4)을 획득했다.

1차 대회에선 이유빈(여자 1500m), 황대헌(남자 1000m)이 금메달을 땄고, 2차 대회는 황대헌(남자 500m)이 금메달을 한 개를 따는 데 그쳤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은 월드컵 1~4차 대회 성적으로 국가별 출전권을 배분한다. 한국은 1, 2차 대회 부진으로 3, 4차 대회 성적이 중요해졌다.

대표팀은 헝가리에서 3차 대회를 치른 뒤 4차 대회가 열리는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로 이동한다.

4차 대회는 현지시간으로 25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