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돌변한 김부선 "이재명보다 강용석이 더 끔찍…공개사과해라"

등록 2021.11.14 18:34: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3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배우 김부선(오른쪽)과 강용석 변호사가 지난 4월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재판에 출석하며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4.21. 20hwan@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배우 김부선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의 변호를 맡은 강용석 변호사를 "사기꾼"이라고 비판하면서 갈등을 드러냈다.

김부선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수립 이후 서울대 법대 출신들이 이 나라를 망치고 있다. 강용석, 조국까지. 그렇다 나는 이재명보다 강용석이 더 끔찍하고 싫다. 강용석 공개사과해. 빠를 수록 좋을 거야"라고 썼다.

또 김부선은 앞서 올린 글에선 강 변호사가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거명하며 비판하기도 했다.

그녀는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고 가세연 한 지 3년 넘었는데 그 수많은 남녀 재벌 연예인 정치인 민간인 등 사생활 죄다 까발리면서 인간이면 도도맘, 강용석 특집 한 번 다뤄줘야 하는 게 예의고 도리 아니냐"고 토로하기도 했다.

또 "국가인권위원장에게 강용석 사건 진성서 내야겠다. 눈물난다. 강용석 니가 사람이냐" 등의 글도 게재했다.

김부선은 지난 2007년부터 약 1년간 이 후보와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하는 중이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에서는 김부선에 대해 허언증 등의 취지의 표현을 썼다.

김부선은 2018년 9월 이 후보가 자신을 허언증 환자로 몰아 정신적·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며 3억원가량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10일 이 소송 관련 4차 변론기일이 열릴 예정이었으나, 이 후보 측 변호사가 낸 기일 변경 신청서를 법원이 받아들여 내년 1월로 연기됐다.

소송을 제기할 당시 김부선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강용석 변호사. 제가 겪은 법률가 중 최고의 휴머니스트다. 믿거나 말거나 사실"이라고 썼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