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영, 무릎 통증으로 지난주 귀국…국내에서 치료

등록 2021.11.15 10:17: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왼 무릎에 이상 생긴 듯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인 이재영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출국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9일 개막한 2021-22 시즌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한다. 2021.10.16.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어렵게 그리스리그 진출에 성공한 이재영이 부상이라는 암초를 만났다.

15일 배구계에 따르면 이재영은 무릎 통증으로 지난주 귀국했다. 그리스리그 PAOK로 이적했지만 좀처럼 코트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던 이유가 무릎 부상이었던 것이다.

이재영은 왼쪽 무릎 연골 쪽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에서 뛸 때에도 썩 좋지 않았던 부위다. 훈련과 경기를 거듭하면서 통증을 느꼈고, 결국 치료를 위해 국내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배구계에 따르면 이재영은 통증이 악화되자 구단과 합의 하에 국내에서 치료를 받기로 결정했다. 아무래도 그리스보다는 익숙한 국내가 몸 관리와 치료에 낫다고 판단했다.

이재영은 당분간 국내에 머무르며 무릎 관리에 전념할 계획이다. 팀 복귀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재영과 함께 그리스리그로 이적한 이다영은 정상적으로 팀 일정을 소화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