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병석, 여야에 "대선 직후 개헌 논의 하자" 제안

등록 2021.11.17 15:28: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朴 개헌 논의 제안에 "점진적 개헌 방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병석 국회의장이 17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국회의장 직속 국회국민통합위원회(통합위) 위원들과 오찬 간담회 중 발언하고 있다. 2021.11.17 (사진 = 국회의장실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이 17일 "국민 통합을 제도적으로 풀어내기 위해선 지금 개헌 논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국회의장 직속기구인 국회국민통합위원회(통합위) 위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야당이 대통령선거 기간 중 개헌 논의를 하는 게 부담스러우면 그 기간 동안 개헌 논의를 접어뒀다가 대선 후 새 정부가 출범하면 개헌 관련 논의를 하는 장을 열면 되지 않느냐고 야당을 설득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개헌 논의 틀을 갖추지 못하면 새 정부 출범 후에 개헌 논의를 이어가지 못해 또 5년간 개헌 논의 기회를 잡을 수 없다는 것이 박 의장의 판단이라고 국회는 전했다.

박 의장은 대선 후보들과 개헌 관련 대화 내용도 일부 공개했다. 그는 "최근 이재명·윤석열·심상정 여야 대선후보를 잇달아 만나 개헌 논의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며 "심 후보는 개헌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고 이 후보는 한번에 합의 처리하는데 부담스러우면 합의되는 부분부터 하나씩 점진적으로 개헌을 하는 것도 한 방법이란 의견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통합위는 정치·경제·사회 3개 분과위원회로 나눠 지난 2월에 출범했다. 결과보고서 등을 최근 여야 정당은 물론 여야 대선후보에 전달하고 사회 갈등 해소를 위해 각 정당은 물론 정치지도자들이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특히 정치분과위는 "제왕적 대통령제 폐단을 감안해 권력구조 변화를 포함한 제도적 개선을 추진해야 한다"고 보고서에서 제안했다.

유인태 정치분과위원장은 "우리사회의 갈등의 뿌리는 정치폐단에서 나왔다"면서"분권형 대통령제에 대한 찬성여론이 높은 만큼 이번 통합위원이 도출한 제안 내용을 바탕으로 정치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