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중진 "당정 갈등에 국민 불안"…일부선 "탈당해라"(종합)

등록 2021.11.17 16:43:26수정 2021.11.17 17:5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상민, 이재명 지원금發 갈등 우려…국토세도 '신중'
"여당이 조율해야지 임기말 정부라고 겁박해서야"
일부 지지자들 "진중권과 동급 돼" "낙선운동할까"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리고 있다. 이상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9.25.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윤해리 기자 = 5선 중진인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이재명 후보가 제안한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진과정에서 불거진 당정 갈등에 쓴소리를 하자, 이에 반발한 일부 강성 지지자들이 원색 비난을 퍼부어 논란이 일고 있다.

계파색이 옅은 중도파인 이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문재인 대통령 임기가 몇개월 안 남았지 않나. 이때 당정간 갈등이 깊어지고 외부에서 보듯 국정조사 운운, 이런 걸 보면 국민들은 깜짝 놀라고 불안할 것"이라며 "최근에 그와 같은 모습은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여당이 (당정간 이견을) 조율해나가는 노력을 보여야지 겁박하고, 임기말 정부니까 여당이 끌고가겠다는 자세도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전날 윤호중 원내대표가 올해 초과세수 규모가 19조원으로 재정당국의 당초 예상치를 웃돌자 "의도적인 축소 추계라면 국정조사라도 해야 될 사안"이라며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향한 압박 수위를 높인 것을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다만 이재명 후보가 대선후보인 만큼 당에서는 이견이 있다 할지라도 뒷받침해주고, 당대표나 원내대표가 재난지원금 형태로 재원을 마련해서 하려는 것 아니겠냐"며 "개인적으로 국민에게 이 시점에 전부 동일하게 지급하는 것이 적절한 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갖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이재명 대선후보의 국토보유세 신설 공약에 대해서도 "국민적 논의가 많이 필요하고 전문가들의 지혜도 필요하다"며 "부동산 투기 수요를 잡는다는 명목으로 세금을 신설하거나 증세하는 건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청와대가 재난지원금 당정 갈등에도 개입을 삼간 채 국회로 공을 넘긴 데 대해선 "너무 무기력한 모습"이라며 "정부와 여당간 이견, 갈등을 해소하는 리더십은 대통령 또는 청와대가 발휘해야 한다. 먼발치에서 불보듯 구경할 일은 아니"라고 꼬집었다.

이어 "임기 중에 리더십을 잘 발휘해야 하는 건 대통령과 청와대의 역할"이라며 "여당과 야당이 협의할 일이라고 남 얘기하듯하는 그런 뜻은 아니겠지만, 듣기에 따라선 왜 그렇게 소극적이고 무기력하게 할까라는 생각이 들겠죠"라고 말했다.

청와대의 선거 중립 문제에 대해선 "당연히 해야 될 법적 의무"라면서도 "국정에 있어서 긴급재난지원금이나 세수 문제에 이견이 있거나 틈이 있으면 이를 잘 조율하고 끝까지 맞춰나가는 노력은 대통령이나 청와대가 해야 되지 않겠나. 오히려 안 하는 것이 책임회피이자 방기"라고 비판했다.

이런 발언이 전해지자 일부 강성 지지자들은 이상민 의원 페이스북에 항의 댓글을 달았다. 이재명 후보의 전국민 재난지원금과 국토보유세 공약에 어깃장을 놓은 데 반발한 것으로 보인다.

한 지지자는 "민주당 탈당하시라. 왜 민주당에 있느냐. 야당에 더 적합한 사람이. 기레기(기자의 멸칭)들이 써주니 좋으냐"라며 "진중권과 동급된 것 축하한다"고 비꼬았다. 또다른 지지자도 "인간이 되라. 혼자 잘난척 하지 말고"라고 거들었다.

다른 지지자는 "의원님 발언이 대선에 도움이 전혀 안 되는데. 조용히 살면 안되나"라며 "윤석열은 절대 대통령되면 안된다는 민주당 지지자들 전부 적으로 돌리실건가. 어째, 다음번에 낙선운동이라도 해드릴까"라고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한편 이재명 후보는 지난 주말 부울경 '매타버스' 행사차 경남 거창을 찾은 자리에서 언론 환경을 "기울어진 운동장"이라 지칭하며 "나쁜 언론 환경을 이겨낼 수 있도록 여러분이 작은 실천을 해주면 큰 변화가 온다"면서 지지자들에게 SNS 활동을 독려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brigh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