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진영, LPGA투어 리더스 톱10 수상…올 시즌 '12회'

등록 2021.11.18 10:00: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0만 달러 보너스 수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LPGA 투어 리더스 톱10 수상한 고진영. (캡처=LPGA 투어 홈페이지)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여자골프 세계랭킹 2위 고진영(26)이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톱10에 가장 많이 진입한 선수로 선정됐다.

LPGA 투어는 18일(한국시간) 고진영이 이번 시즌 18개 대회에서 톱10에 12회 진입해 2021시즌 리더스 톱10 수상자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중엔 4차례 우승과 2차례 톱3가 포함돼 있다.

고진영은 10회씩 10위 안에 든 리디아 고(뉴질랜드), 패티 타와타나낏(태국)을 제쳤다.

지난해엔 코로나19 여파로 시상하지 않았다.

고진영은 LPGA 투어를 통해 "2019년에 이어 2년 만에 리더스 톱10을 두 번 연속 수상하게 돼 영광"이라며 "플레이를 계속해서 잘했다는 뜻인데, 훌륭한 선수들이 굉장히 많았지만 수상을 하게 됐고 운이 좋은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리더스 톱10은 2018년 처음 수상을 시작해 첫해엔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이 수상했고, 2019년과 올해는 고진영이 받았다.

고진영은 상금, 올해의 선수 등 주요 부문 타이틀에도 도전 중이다.

한편 고진영은 18일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서 열리는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유종의 미를 노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