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현모 "온갖 주사와 약 기운에 실려 다녀"…무슨 일?

등록 2021.11.19 11:25: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안현모 2021.11.19.(사진=안현모 인스타그램)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인턴 기자 = 통역사 겸 방송인 안현모가 일상을 전했다.

안현모는 18일 인스타그램에 "난 며칠 숍 대신 병원 찍으며 온갖 주사와 약 기운에 쩔어 매니저 동생들한테 실려다녔는데"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정말 신기하게도 거의 기어 들어오다시피 한 이 작은 녹음실 화면에서 방탄소년단이 플레이되는 순간 나도 모르게 잠깐 기운이 났다"며 "주말 내내 이들 보면서 빨리 힘내야겠다, 여러분 독감예방주사 꼭 맞으세요"라고 덧붙였다.

사진에서 안현모는 녹음실에서 방탄소년단의 영상을 보면서 웃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언니 건강 조심하세요" "저도 방탄 보면서 힐링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SBS 기자 출신 통역사인 안현모는 2017년 브랜뉴뮤직의 CEO 라이머와 결혼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