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청년, 친구와 전쟁하는 현실…기회 총량 늘려야"

등록 2021.11.22 12:15: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 7~10% 고도성장 아니라도 지속가능한 성장"
"자율규제 필요…경쟁 효율 제한한다면 폐지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에서 열린 글로벌리더스포럼 2021에 참석해 국가 미래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2021.11.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전재훈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2일 "청년 세대들의 갈등이 정말로 심각하다. 경쟁을 넘어서서 친구와 전쟁을 하고, 친구가 적이 돼버리는 안타까운 현실을 목도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에서 열린 'TV조선 글로벌리더스포럼 2021'에 참석해 "요즘 우리 사회의 균열과 갈등이 심각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제 해결의 출발점은 공정한 룰을 통해서"라며 "예를 든다면 정시냐 수시냐, 교육 방식을 어떻게 할 것이냐도 중요하지만, 근본적으로는 기회의 총량을 늘려서 그들이 실패해도 다시 일어설 수 있고 과감하게 도전할 수 있는 그런 상황을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제시했다.

이어 "이 자리에 있는 나와 비슷한 기성세대는 기회가 넘치는 세상을 살았다"며 "기득권 기성세대와 달리 청년 신규세대들은 기회를 잃고 경쟁에서 지면 탈락해야 하는, 어쩌면 도태의 두려움을 갖게 된 것 같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사회, 과거 기성세대가 누렸던 연 7~10% 이르는 고도성장은 기대하기 어렵지만 0%대, 나중에 맞게 될 마이너스 성장을 넘어서서 최소한의 기회가 보장되는 적정한 성장으로의 회복의 길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기초과학 등에 대대적 국가 투자 ▲에너지고속도로 인프라 구축 ▲자율규제 등을 제시했다.

이 후보는 특히 "자율규제가 필요하다"며 "규제는 시장, 경쟁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필요하나 경쟁의 효율을 제한하는 규제라면 사실 폐지하는 게 맞는다"고 짚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