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평균 확진자' 3000명 첫 돌파 유력…의료체계 감당할까

등록 2021.11.23 05:01:00수정 2021.11.23 08:3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늘 확진자 2462명 넘으면 1주 평균 3000명대
"중증화율 2.4%면 72명 중증…진료 체계 마비"
"확진자 숫자 줄이고 의료 체계 미리 준비해야"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22일 광주 북구 용봉동 선별진료소에서 보건소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사진=광주 북구 제공) 2021.11.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면서 일평균 확진자 수가 3000명에 육박하자 의료 대응 체계에 부담이 가중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3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집계에 따르면 지난 17일부터 22일까지 6일간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1만8535명이다. 2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2462명 이상 발생하면 최근 일주일 평균 3000명을 넘게 되는 것이다.

통상 일주일 중에 월요일 확진자 수가 가장 적은데, 지난 22일 신규 확진자 수가 2827명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2462명을 넘길 가능성이 유력하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일주일 평균 확진자 수가 3000명을 넘은 적은 없다.

정부는 신규 확진자가 최대 1만명까지 발생해도 대응 가능한 의료 체계를 마련하겠다는 입장이지만 3000명대 유행에도 중환자실 가동률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중환자실 가동률은 10월31일 43.6%에서 11월22일 69.5%까지 증가했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중환자실 가동률은 83.3%를 보이고 있다.

재원 중 위중증 환자 수는 10월31일까지 332명이었으나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한 이후 전날 0시 기준 515명으로 증가했다. 재원 중 위중증 환자 수는 5일부터 400명대, 17일부터 500명대로 나타나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분석한 코로나19 위험도 평가에서는 11월2주까지 전국은 '낮음' 수준이었지만 11월 3주 '높음' 수준으로 증가했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11월 2주 '중간'에서 11월 3주 최고 수준인 '매우높음'으로 평가됐다.

정부는 예방접종 면역 효과 기간이 짧고 고령층 확진 비율이 증가하면서 전체적으로 의료 대응 체계가 악화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기자 설명회에서 "지난달까지 전체 확진자 규모의 1.5%가 위중증 환자로 발생했는데 10월 말부터 계산해보면 2.36%로 증가했다"라며 "예방접종으로 인한 면역 효과가 예측보다 빨리 떨어지면서 고령층 환자 비중이 10~20%에서 30% 초중반까지 올라갔다"라고 말했다.

전체 확진자 중 고령층 비율은 10월 3주 21.6%였는데 11월 3주엔 35.7%까지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3000명대 유행이 지속되면 국내 의료 체계에서 대응하기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정기석 한림대학교성심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는 "중증화율을 2.4%로 잡으면 3000명 확진일 경우 72명이 위중증 환자가 되는데, 이 비율이 2주동안 나오면 우리나라 진료 체계는 마비가 불가피"라고 말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은 1134개인데, 암이나 심근경색 등 다른 질병의 위중증 환자를 고려하면 코로나19 위중증 병상만 무한정 확대하기도 어렵다.

문제는 위중증 환자 수가 앞으로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점이다.

정 교수는 "지금 나오는 숫자는 사실 1~2주 전에 확진된 환자들이다"라며 "이번 주말 또는 다음주에는 위중증 환자 수가 더 많이 생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의료 체계 대응 준비와 함께 유행 규모를 줄일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 교수는 "병상과 인력 등 의료 체계를 미리 준비를 해야 한다. 비상계획도 필요하면 실현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천은미 이화여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기본적으로 확진자를 줄여야 한다"라며 "확진자 줄이려면 방역을 강화하고 이동량을 줄여야 하는데, 방역을 강화하지 못한다면 이동량이라도 감소하라고 정부가 강력히 권고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