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NYT "한국 거리의 '헤어롤', 미적기준 변화· 세대차이 상징"

등록 2021.11.22 20:00:00수정 2021.11.22 20:13: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美뉴욕타임스, 공공장소 헤어롤 착용한 한국 여성들 주목
"한국사회 엄격한 관습 얽매이지 않는 독립적 태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뉴욕타임스 기사 화면. 2021.11.22.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뉴시스]이지예 특파원 = 한국에서 '헤어롤'이 미적 기준의 변화와 세대 차이를 나타내는 상징으로 떠올랐다고 미국 유력 뉴욕타임스(NYT)가 진단했다.

NYT는 21일(현지시간) 서울발 기사에서 한국의 지하철, 카페, 길거리 등 공공장소에서 아무렇지 않게 앞머리에 헤어롤을 착용한 젊은 여성을 쉽게 볼 수 있다며 이 같이 조명했다.

이 매체는 "(밖에서) 헤어롤을 착용하는 젊은 여성들은 이 것이 기능적일 뿐만 아니라 성별과 아름다움에 관한 생각이 변화하고 있다는 징후이자 세대 차이의 상징이라고 말한다"고 강조했다.

대학생 정모씨(23)는 모임에 가기 전 앞머리의 완벽한 컬을 유지하기 위해 집 밖에서도 이동하면서 헤어롤을 한다.

그는 어머니가 다른 사람들이 보기에 부적절하니 그만하라고 한다면서도 "가는 길보다 목적지에서의 외모가 더 중요하다. 내가 신경쓰는 사람들 앞에서만 잘 보이면 그만"이라고 일축했다.

NYT는 한국 사회의 엄격한 관습에 얽매이지 않는 많은 젊은이가 이런 독립적 태도를 갖고 있다며 "오늘날 청년들은 다른 사람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걱정은 덜고 보다 속편하게 살길 택하겠다고 말한다"고 설명했다.

과거의 한국 여성이 타인이 없는 곳에서 남성들 눈에 띄지 않게 단장해야 한다고 여겼다면 이제는 인식이 달라졌다는 분석이다.

NYT는 한국에서 헤어롤이 개당 80센트(약 950원) 수준으로 대다수 여성이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또 한국 연예인도 종종 헤어롤을 한 모습을 소셜미디어에 올린다고 했다.

김모씨(54)는 "과거에는 여성이 헤어롤을 하고 외출하는 건 상상도 할 수 없던 일"이라면서도 성별과 외모에 대한 기대를 따르기보단 공공장소에서도 자신의 선택대로 행동하겠다는 인식 변화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NYT는 미투(성범죄 고발 운동) 와 '탈코르셋'(화장을 하지 않고 짧은 머리를 하는 것) 운동이 한국을 휩쓴 바 있다며 한국에서 엄격한 미적 기준과 성을 둘러싼 구속적 시각을 향한 저항은 새로운 일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한국이 세계 최대 규모의 미용 산업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젊은이들은 점점 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선호하고 있다며 "젊은 여성들은 그저 평화롭게 자신이 원하는 일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